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5.24(금)

현대모비스, CES 화제작 춤추는 차 '모비온' 국내 첫선

기사입력 : 2024-04-11 11:0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9년만에 한국에서 열리는 전기차 학술전시회 EVS37...23일 코엑스 개막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모비스가 오는 23일부터 나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7회 세계전기자동차 학술대회·전시회(EVS37)’에 참가해 미래 모빌리티 선도 브랜드로서 핵심 기술력을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EVS37은 세계 전기자동차협회(WEVA)와 아시아태평양전기자동차협회(EVAAP)가 주최, 한국자동차공학회(KSAE)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전기차 학술대회 및 전시회다. 3개 대륙(북미·유럽·아시아)에서 매년 순환 개최되는데 한국에서는 9년 만에 열린다.

현대모비스 연구진은 이번 학술대회에 참가사 중 가장 많은 인원이 참석해 전기차 관련 논문 수십 건을 발표한다. 미래차 시장을 선도하는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로서 전동화 혁신 기술과 성과를 공유하고, 이를 뒷받침하는 R&D 역량을 널리 알린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 미래 모빌리티 실증차 모비온. 사진제공=현대모비스.이미지 확대보기
현대모비스 미래 모빌리티 실증차 모비온. 사진제공=현대모비스.


전시공간에서는 실증차 ‘모비온’이 국내에 첫 선을 보인다. 차세대 전기차 구동 기술인 e코너시스템과 커뮤니케이션 라이팅 기술이 탑재된 모비온은 올해 초 CES 2024 현장에서 전시 첫 날에만 1만여명의 관중을 끌어 모았다. 모비스의 전동화 기술력을 상징하는 컨셉카로, 현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옆으로 가는 크랩 주행, 제자리에서 차체를 회전하는 제로턴 등을 시연한다.

모비온의 혁신을 뒷받침하는 각각의 전동화 핵심 기술도 전시된다. 전기차의 구동모터와 인버터, 감속기를 하나의 하우징으로 통합한 전기구동장치 ‘EDU 3-in-1’, 모비스가 자체 개발한 구동모터와 제어기를 바퀴 안에 넣어 네 바퀴를 개별 구동하게 해주는 ‘인휠 시스템’, 인휠 기술을 중심으로 한 통합 모듈로 각종 특수 모션을 구현하는 차세대 모빌리티 기술 ‘e코너시스템’ 등이다. 전기차 배터리팩과 냉각 및 전원차단장치 등을 통합 모듈화 한 전동화 핵심부품 ‘배터리시스템(BSA)’도 선보인다.

곽호룡 한국금융신문 기자 horr@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