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17(월)

총선 이후 수도권 분양 정비사업 대거…1분기 대비 4배↑

기사입력 : 2024-04-08 11:14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4~6월 주요 수도권 정비사업 분양 단지 표./자료제공-더피알이미지 확대보기
4~6월 주요 수도권 정비사업 분양 단지 표./자료제공-더피알
[한국금융신문 주현태 기자] 총선 이후 2분기 수도권 분양시장에서는 재개발, 재건축 등 정비사업 물량이 대거 포진돼 이목이 쏠린다. 수도권 정비사업의 경우 기존의 원도심 인프라와 미래가치를 모두 누릴 수 있다는 점에서 수요자들의 발길이 꾸준한 만큼, 많은 관심이 이어질 전망이다.

8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총선 이후 6월까지 수도권 분양시장에서는 정비사업을 통해 4688가구가 일반분양 될 예정이다. 이는 직전 1분기 공급 물량(1123가구)과 비교해 4배 이상이 증가한 수치다.

실제 수도권에서는 정비사업 분양 단지가 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지난해 분양시장에서는 1순위 청약 경쟁률 상위 20개 단지 중 14개 단지가 재건축·재개발 등의 정비사업 아파트로 나타났을 정도다.

올해도 치열한 청약 경쟁은 계속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지난 2월 서울 서초구 신반포4지구 재건축을 통해 공급된 '메이플 자이'는 81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3만5천828개의 청약 통장이 몰려 1순위 경쟁률이 무려 442.32대 1을 기록했다.

또 같은 달 공급된 서울 서대문구 영천구역 재개발 '경희궁 유보라'는 평균 경쟁률 124.4대 1로 1순위에서 청약을 마감했다. 이어 3월에는 경기 안산시 고잔9구역을 재건축하는 '한화포레나 안산고잔 2차'가 평균 10.65대 1의 1순위 경쟁률을 기록했다.

업계는 이와 같은 수도권 정비사업으로의 청약 쏠림이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불안한 시장상황이 계속되면서, 안정성 높은 아파트 선호 현상이 짙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 가운데 2분기 분양시장에서는 수요자들의 관심이 크던 유망 단지가 대거 포함돼 눈길을 끈다. 대표적으로 김포시에서는 원도심 북변재개발의 분양사업이 본격화 된다. 우미건설은 4월 북변3구역 재개발을 통해 '김포 북변 우미린 파크리브'를 분양한다. 전용면적 59·74·84㎡, 총 1200가구의 대단지로 이중 일반분양 물량은 831가구다.

광명뉴타운의 후속 공급도 이어진다. 롯데건설은 4월 광명9R구역 재개발을 통해 '광명 롯데캐슬 시그니처'를 분양한다. 총 1509가구 규모로, 이중 전용 39~59㎡ 총 533가구가 일반분양 된다.

서울에서는 지난해 큰 인기를 이어간 강동구와 마포구 등에서도 후속 공급이 이어진다. 먼저 강동구에서는 4월 성내5구역 정비사업을 통해 '그란츠 리버파크'가 분양될 예정이다. 총 407가구 규모로 이중 전용면적 36~180㎡P, 327가구가 일반분양된다. 마포구에선 5월 공덕1구역을 재건축하는 '마포자이힐스테이트'가 분양을 계획하고 있다. 총 1101가구 규모로 일반분양 물량은 456가구다.

또 성북구 장위6구역을 재개발하는 ‘라디우스 파크 푸르지오’도 착공 승인을 완료하고 5월 분양을 진행한다. 총 1637가구 가운데 절반이 넘는 718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주현태 한국금융신문 기자 gun1313@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주현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