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21(금)

쏘나타 택시 중국산으로 부활..."내구성 강화"

기사입력 : 2024-04-03 15:55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가 지난해 국내 생산을 중단했던 '쏘나타 택시'를 3일 다시 출시했다.

쏘나타 택시 중국산으로 부활..."내구성 강화"이미지 확대보기


쏘나타 택시는 일반 차량 대비 약 2배 강화된 내구 시험 과정을 거쳤으며, 내구성을 높인 택시 전용 스마트스트림 LPG 2.0 엔진과 택시 전용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하고 일반 타이어 대비 약 20% 내구성이 강화된 타이어를 적용했다.

또 기존 쏘나타 뉴라이즈 택시보다 휠베이스를 70mm 늘려 2열 승객에게 보다 쾌적한 탑승 공간을 제공한다.

안전 사양과 최신 편의 사양도 적용했다.

▲1열 에어백 ▲운전석 무릎 에어백 ▲1열·2열 사이드 에어백 ▲전복 대응 커튼 에어백 등이 포함된 9 에어백 시스템과 ▲차로 유지 보조(LF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ISLA)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을 기본 적용해 안전성을 더욱 높였다.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ccNC’를 탑재하고 차량의 주요 전자 제어와 연계된 기능을 최신 상태로 유지할 수 있는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를 적용해 더욱 편리한 이동 경험을 제공한다.

쏘나타 택시는 단일 트림으로 운영된다. 옵션으로 스마트크루즈컨트롤 등 첨단주행보조 기능이 포함된 '현대 스마트센스'와 1열 통풍시트 두 가지로 단순화해 운영한다.

가격은 법인 및 개인(일반과세자) 택시 기준 2480만원, 개인택시(간이과세자, 면세) 기준 2254만원부터다. 플랫폼 운송 사업자 및 영업용 택시 사업자에 한해 판매한다.

차량은 베이징현대가 중국에서 제작했다. 계약, 출고, AS 등은 내수 차량과 동일하게 진행된다.

쏘나타 택시 중국산으로 부활..."내구성 강화"이미지 확대보기


차량과 함께 새로운 디자인의 '스마트 택시 표시등'도 선보였다. LED 표시창을 적용해 시인성을 개선하고, 표시등 측면부에 프로젝터를 탑재해 승객하차시 주변 자전거, 오토바이 등이 이를 인지할 수 있도록 멈춤 신호를 지면에 쏜다. 현대차가 업계 상생을 위해 디자인을 무상 제공하고, 택시 표시등 업체가 제조·판매하는 제품이다.

곽호룡 한국금융신문 기자 horr@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