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21(금)

김승연 회장,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방문..."우주시대 앞당겨 미래세대 희망되자"

기사입력 : 2024-04-01 09:42

(최종수정 2024-04-03 16:16)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지난달 29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전 R&D 캠퍼스 방문
우주사업 총괄 김동관 부회장 동행

29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전 R&D 캠퍼스를 방문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임직원들과 셀카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 한화이미지 확대보기
29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전 R&D 캠퍼스를 방문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임직원들과 셀카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 한화
[한국금융신문 홍윤기 기자] 김승연닫기김승연기사 모아보기 한화그룹 회장이 “우주시대 앞당겨 미래세대 희망이 되자”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임직원을 격려했다.

1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김 회장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대전 R&D 캠퍼스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 같이 밝혔다.

김 회장의 방문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차세대 발사체 사업 단독협상자 선정을 축하하고 연구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다. 한화그룹의 우주 사업 통합 브랜드 스페이스 허브를 총괄하는 김동관닫기김동관기사 모아보기 부회장도 함께 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전 R&D 캠퍼스는 발사체 전 분야의 개발 수행이 가능한 국내 유일의 발사체 개발센터다.

김 회장은 연구원들과의 간담회에서 “누리호 3차 발사의 성공으로 대한민국은 자력으로 우주 발사체를 개발하고 보유한 7번째 국가가 됐다”고 연구원들을 격려했다.

김 회장은 또 "차세대 발사체 사업 단독협상자 선정을 끝이 아닌 시작으로 삼아 우주시대를 앞당겨 미래 세대의 희망이 되자"면서 2025년 예정 누리호 4차 발사의 성공으로 국민기대에 부응하자고 연구원들에 당부했다.

간담회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서 진행됐다. 한 연구원은, 1차 발사 당시 격려편지를 가져와 김 회장의 친필서명을 받았다. 김 회장은 누리호 사업에 참여한 연구원들에게 격려 편지와 선물을 보내왔다. 연구원들은 김 회장에게 셀카 촬영을 요청하며 친근감을 표하기도 했다.

한화그룹은 우주 사업에 누적 약 9000억원에 이르는 투자를 진행해왔다. 김동관 부회장 주도로 자체 기술 확보와 독자적 밸류체인 구축에 주력했다.

한화그룹은 이를 통해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발사체를 통한 우주수송을, 쎄트렉아이와 한화시스템은 인공위성 제작 및 위성 서비스를 담당하는 등 우주 사업 밸류체인을 확보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 2월 순천 율촌 산단 내에 스페이스 허브 발사체 제작센터 착공식 열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국내 유일의 중대형 발사체 전문 기업으로서 독보적 역량을 갖추어 지속적으로 국가 우주 사업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윤기 한국금융신문 기자 ahyk815@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홍윤기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