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4.20(토)

‘한번 수주하면 2조’ 삼성중, 초고가 해양플랜트 집중 [대한민국 조선업 부활 삼국지]

기사입력 : 2024-03-04 00:0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FLNG 압도적 경쟁력…친환경시대 강자 부상
‘에버그린 3.9조' 수주 등 컨선 경쟁력도 최고

‘한번 수주하면 2조’  삼성중, 초고가 해양플랜트 집중 [대한민국 조선업 부활 삼국지]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윤기 기자] 대한민국 조선이 부활하고 있다. 10여년만에 슈퍼사이클(초호황기)을 맞았다. HD현대·삼성중공업·한화오션 등 조선 3사 모두 흑자전환 기쁨을 누린 가운데 각사 차별화 전략으로 글로벌 1위를 향해 질주하고 있다. HD현대중공업(대표 이상균)은 35년간 1위 자리를 수성한 선박 엔진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워가고 있다. 탈탄소 기조로 친환경 선박엔진 중요성이 커지면서 HD현중의 압도적 기술력이 빛을 발하며 시장점유율을 키우고 있다. 오랜 침체기를 보낸 한화오션(대표 권혁웅)은 한화그룹 편입 후 방산 명가 부활을 알렸다.

국내 최고 잠수함 기술력 등 방산 분야 경쟁력으로 국내를 넘어 약 325조원 규모 글로벌 해양 방산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삼성중공업(대표 최성안)은 좀 색다르다. 한 기당 LNG선 8척 규모에 맞먹는 초부가가치 FLNG 선을 중심으로 해양플랜트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삼성중공업은 과거에도 FLNG 분야에서 세계 최정상 자리에 군림했지만 LNG 수요 확대로 더 큰 기회를 맞았다. <편집자 주>


삼성중공업은 ‘조선 황금기’를 맞아 차별화 전략을 내세웠다. 최성안 삼성중공업 부회장은 경쟁사인 HD현대중공업과 한화오션이 올해 상선과 함정 수주에 집중하는 상황에서 해양 플랜트로 차별화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FLNG(LNG-FPSO·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시추장비) 등 해양플랜트는 삼성중공업이 특히 강점을 갖고 있는 분야다. 2000년대 수주한 전세계 FLNG 5기 중 3기를 삼성중공업이 건조했다.

올해부터 삼성중공업은 최성안 부회장 단독 대표 체제로 전환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을 이끌기도 했던 최성안 부회장이 삼성중공업 단독 대표로 경영 전면에 나선 것은 해양플랜트 중심 전략을 본격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 부회장은 삼성엔지니어링에서 30년 넘게 근무하는 동안 플랜트 분야에서 뛰어난 능력을 발휘해왔다.

FLNG는 고난도 건조난이도를 지닌 LNG운반선과, FPSO가 합쳐진 초부가가치 해양플랜트다. FLNG 1기당 가격은 2조~3조원이나 된다. 최근 선가가 고공행진 중인 대당 3500억원 수준 LNG 운반선을 한번에 7~8척 수주하는 셈이다.

삼성중공업이 지난해 12월 31일 북미 선사와 계약을 체결한 FLNG선 가격은 2조101억원으로 전년(2022년) 매출액의 33%를 차지한다. 한해 마지막날 FLNG 수주로 삼성중공업의 지난해 연간 수주 달성률은 72%에서 87%로 상승했다.

삼성중공업은 올 상반기에 미국 LNG 생산기업 델핀이 추진하는 FLNG 1기 사업 입찰에도 참가한다. 이 사업은 2조5000억원 규모로 알려졌다.

최근 친환경 연료로 LNG가 부각되면서 FLNG 발주도 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우드 맥킨지가 발표한 ‘글로벌 FLNG 오버뷰 2023’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850만톤 규모 FLNG가 새로 가동했다. 우드맥킨지는 오는 2026년까지 1250만톤 규모 FLNG가 건조돼 총 2500MPTA(LNG탱크 저장부피 무게. 1MTPA는 연 100만톤 규모 LNG) 설비가 활성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중공업 입장에서는 발주가 늘면서 오히려 적정한 수주가 요구되는 상황이다. FLNG는 고부가가치 플랜트 시설이지만 유가 변동, 글로벌 경제 상황에 따른 리스크도 존재한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지난 2014년 당시 셰일가스가 개발되면서 유가가 폭락했다”며 “유가 급락으로 선주사들이 해양플랜트 제품을 가져가봐야 손해가 뻔해 품질과 설계 불일치 등을 이유로 납기를 미뤄 조선사들이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과거 교훈에 따라 삼성중공업이 FLNG 발주 증가에도 무리하지 않고 안정적 수주 전략을 이어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삼성중공업은 연간 2기 FLNG 수주에 나서겠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변용진 하이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삼성중공업 FLNG 수주현황에 대해 “2023년 초와 말에 각각 1기, 올해에도 1~2기 예정돼 있어 점점 잔고에 쌓이고 있는 점이 부담”이라면 “삼성중공업이 시간차를 두고 영리하게 수주하고 있어 걱정은 적다”고 평가했다.

한승한 SK증권 애널리스트는 “올해 상선 발주가 지난해에 비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감소한 수주 분을 해양플랜트로 충분히 채울 수 있어 수주와 실적 모두에서 조선 3사 가운데 가장 매력적”이라고 평가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글로벌 액화천연가스 수요 증가와 함께 육상 액화천연가스 플랜트 대비 납기 경쟁력이 있는 FLNG에 대한 수요는 지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기본설계(FEED) 단계에 참여 중이거나 개발 단계에 있는 안건들이 다수 있어 연 1~2기의 FLNG 수주 체제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해양플랜트를 주무기로 삼았지만 삼성중공업은 상선 분야에서도 경쟁력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7월 삼성중공업은 대만 선사 에버그린으로부터 3조9593억원 규모 메탄올 추진 컨테이너선 16척 수주를 따냈다.

단일 선박계약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였다. 삼성중공업은 이밖에 암모니아 추진기술, 연료전지 추진 시스템 등 대체연료 추진 기술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

홍윤기 한국금융신문 기자 ahyk815@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홍윤기 기자기사 더보기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