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4.24(수)

“도쿄에 상장했는데…” 넥슨 日 시장 매출비중 3%

기사입력 : 2024-03-04 00:0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일본 게임사와 경쟁” 포부와 달리 국내 의존
올해 PC·콘솔 신작…북미·유럽 본격 공략

이정헌 넥슨 대표이미지 확대보기
이정헌 넥슨 대표
[한국금융신문 이주은 기자] 국내 게임업계 명실상부 1위로 올라선 넥슨(대표 이정헌)이 창립 30주년을 앞두고 있다. 넥슨은 고 김정주닫기김정주기사 모아보기 창업자가 KAIST 박사과정을 밟던 지난 1994년 창업했다. 올해 12월 30주년을 맞는다.

상황은 나쁘지 않다. 보릿고개를 지나고 있는 다른 게임사들과 달리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고 있다. 다만 해외 사업 확장이라는 중대 과제가 남아 있다.

올해가 글로벌 게임사를 목표했던 고 김정주 창업자의 못다 이룬 꿈을 이뤄내기 위한 새 도약점이 될지 관심이 쏠린다.

넥슨은 국내 게임사 중 유일하게 일본 도쿄 증시에 상장된 회사다. 상장을 추진하던 2011년, 김정주 창업자가 넥슨을 글로벌 게임사로 성장시키자는 차원에서 전략적으로 일본 상장을 택했다.

당시 닌텐도, 소니 등 일본 게임사들이 글로벌 시장을 휩쓸고 있었는데, 이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었다.

하지만 이런 목표와 달리 넥슨 해외 매출 비중은 국내 다른 게임사들과 큰 차이가 없다. 지난해 넥슨 지역별 매출을 살펴보면 연결 기준으로 국내 60%, 중국 24%, 일본 3%, 북미·유럽 6%, 기타 7% 순이다.

넥슨과 함께 국내 대표 게임사로 불리는 넷마블, 크래프톤 지난해 4분기 해외 매출 비중이 각각 80%, 95%인 점과 비교하면 넥슨의 국내 시장 의존도가 높다는 것을 수 있다.

해외 매출을 확대하면 국내와 중국에 편중된 매출 구조를 다각화하는 동시에 실적을 크게 늘릴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 특히 넥슨은 올해 북미·유럽 시장 공략을 1순위로 두고 게임을 개발 중이다.

서구권 게임 시장은 중국 다음으로 규모가 크다. 국내 게임사들이 그간 주력했던 모바일 게임 시장 규모가 줄어들고, 중국 게임 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서구권 시장 중요성은 더 부각되고 있다.

넥슨은 올해 글로벌 이용자를 세밀하게 타깃한 게임으로 점유율 확대에 나선다.

특히 PC 플랫폼에서 콘솔까지 연계해 서구권 이용자들이 선호하는 장르와 콘텐츠를 선보일 방침이다. 글로벌 시장을 관통하는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각국 이용자 플레이 경험 만족도를 높여 성장의 기틀을 다진다는 구상이다.

넥슨 대표 개발 자회사 넥슨게임즈는 올 여름 출시를 목표로 PC·콘솔 신작 ‘퍼스트 디센던트’ 개발에 한창이다. 퍼스트 디센던트는 슈팅과 RPG(역할수행게임) 요소가 합쳐진 루트슈터 장르 ”게임이다.

퍼스트 디센던트는 언리얼 엔진5 기반 비주얼과 캐릭터, 슈팅 타격감 등이 특징이다. 권총, 소통, 기관단총, 저격총 등 다양한 총기를 활용할 수 있고, 캐릭터 스킬을 합쳐 자유도 높은 전투를 구현하는 것도 가능하다.

퍼스트 디센던트는 지난해 크로스플레이 오픈 베타 테스트에서 동시 접속자 7만7000여 명을 기록하며 인기 순위 8위를 기록하는 등 글로벌 이용자들에게 눈도장을 찍는 데 성공했다.

새로운 장르 개척 일환으로 PC·콘솔 기반 싱글 패키지 게임 ‘퍼스트 버서커: 카잔’도 준비 중이다. 하드코어 액션 RPG로, 산하 개발사 네오플 대표 IP인 ‘DNF 유니버스’의 다중 우주 중 하나를 배경으로 한다.

인기 게임인 ‘던전앤파이터’ 특유의 액션이 깃든 전투 형식과 캐릭터 성장에 따라 습득할 수 있는 스킬 체계로 폭넓은 플레이 경험 제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넥슨 관계자는 “카잔은 지난달 초 첫 번째 FGT(포커스 그룹 테스트)를 진행했는데 특히 보스 전투와 액션성에 대한 호평이 많았다”며 “이 게임으로 던전앤파이터 세계관이 다양한 장르로 확대된다는 점에 대한 기대감도 큰 것 같다”고 말했다.

넥슨 대표 IP '마비노기'를 재해석한 MMORPG '마비노기 모바일'도 연내 출시를 목표로 한다. 기존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새로운 인물과 사건을 활용한 세계관을 구축하고 있다.

이주은 한국금융신문 기자 nbjesus@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이주은 기사 더보기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