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4.20(토)

한국콜마·코스맥스, 불황 뚫고 하이킥…"성과급도 통 크게"

기사입력 : 2024-02-27 14:59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한국콜마 매출 15%, 코스맥스 매출 13% 올라
중소형 K뷰티 브랜드 약진하면서 고객사 급증
R&D 지속 투자에 특허 늘어…성과급도 최대로

한국콜마·코스맥스 사옥. /사진=한국콜마, 코스맥스이미지 확대보기
한국콜마·코스맥스 사옥. /사진=한국콜마, 코스맥스
[한국금융신문 손원태 기자]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기업이 불황을 뚫고 중소 K뷰티 기업들과 함께 호시절을 누리고 있다. 대내외 경기 불황으로 소비 침체가 만연한 가운데 이들 기업의 기술력과 가격 경쟁력이 고객사로부터 인정 받으면서다. 이에 이들 기업은 자사 임직원들에 최대 수준의 성과급을 지급했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국콜마(대표 최현규)의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은 2조1554억원으로, 전년보다 15.5%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366억원으로, 전년 대비 86.4% 늘었다. 코스맥스(대표 이병만)도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이 1조8103억원으로, 전년 대비 13.1%나 올랐다. 영업이익의 경우 전년보다 139% 증가한 1270억원으로 추정된다.

이들 기업의 성장은 중소형 K뷰티 브랜드의 약진에서 기인한다. 지난해 화장품 판매 채널로 올리브영, 다이소 등이 부상하면서 멀티브랜드숍에 이어 이커머스도 급성장해 신규 브랜드의 진입 장벽이 낮아졌기 때문이다. 실제 올리브영은 지난해 매출이 4조를 넘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불경기로 내수 침체가 장기화할수록 소비자들이 가격대가 낮은 중소형 브랜드를 찾으면서다. 이에 ODM 기업들의 고객사도 자연히 늘어날 수밖에 없는 구조다.

한국콜마는 화장품 패키징 자회사 연우를 편입하면서 실적이 반등했다고 본다. 여기에 국내 화장품 영업망 확대에 따른 고객사 증가로 매출이 크게 불었다. 한국콜마는 전체 매출 5%를 꾸준히 연구개발(R&D) 분야에 투자했다. 전체 직원의 30% 이상을 연구원으로 구성했다. 이에 한국콜마는 누적 1025개의 특허를 출원했으며, 594개를 등록했다. 한국콜마 자외선 차단제도 세계적 수준으로 인정받으면서 관련 특허만 50여 개 달한다. 국내 자외선 차단제 점유율도 70% 가까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콜마는 최근 자외선 전문 연구소 ‘UV테크이노베이션연구소’를 신설, 미국 시장을 집중적으로 공략하고 있다.

코스맥스는 지난 한 해 동안 119곳의 신규 화장품 브랜드 주문을 따냈다. 이에 코스맥스 현재 고객사만 1300곳에 이른다. 코스맥스도 전체 인력의 25%가 R&D 연구 인력일 정도로 투자에 적극적이다. 한국, 미국, 중국, 인도네시아 등 1100여 명의 연구 인력이 화장품 기술 개발에 나서고 있다. 코스맥스도 전체 매출의 5%를 R&D 투자에 집행한다. 코스맥스도 화장품 관련 누적 1046개의 특허를 출원했으며, 526개를 등록했다. 여기에 코스맥스는 미국, 중국 사업도 호실적을 기록했다. 미국에서는 11년 연속 적자를 냈으나, 지난해 10월 첫 월간 손익분기점을 달성하면서 올 1분기 흑자 전환을 기대하고 있다.

한국콜마와 코스맥스는 마이크로바이옴 연구에도 적극적으로, 해당 분야를 통한 사업 다각화도 꾀하고 있다. 마이크로바이옴은 미생물(Microbe)과 생태계(Biome)를 합친 용어다. 인체에 서식하는 수십 조 개의 세균, 바이러스 등 각종 미생물을 일컫는다. 면역 기능을 조절하고 각종 대사물질을 생성한다. 암이나 자가 면역질환, 우울증과도 연관이 있어 건강기능식품과 화장품, 치료제 개발로도 이어지고 있다.

한국콜마는 지난해 초 마이크로바이옴과 탈모의 연관성을 밝혀냈고, 최근에는 자외선 노출로 인한 피부 노화를 억제해주는 마이크로바이옴도 발견했다. 코스맥스는 피부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 상용화에 나선 상태다. 이에 그룹 내 바이오 소재 개발 연구 연합체인 ‘코스맥스BF’도 발족했다.

이처럼 한국콜마와 코스맥스 등 국내 ODM 기업이 불황을 뚫고 호실적을 보이면서 직원들도 호시절을 누리고 있다. 역대 최대 성과급을 받은 것이다.

한국콜마는 직원들에게 기본급의 평균 374%의 성과급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에는 200% 밑도는 수준의 성과급을 지급했으나, 올해 호실적으로 성과급을 대폭 올렸다. 코스맥스의 경우 통상 연초와 7월 두 차례 성과급을 준다. 지난해 7월에는 전 직원 대상 기본급 150% 성과급을 지급했으며, 올해에는 기본급의 190%를 줄 것으로 전해졌다.

손원태 한국금융신문 기자 tellme@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손원태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