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4.03.02(토)

최태원 장녀 최윤정 SK바이오팜 팀장, 임원 승진 전망

기사입력 : 2023-12-07 10:14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SK그룹 회장의 장녀 최윤닫기최윤기사 모아보기정(34, 사진) SK바이오팜 전략투자팀장이 임원으로 승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재계에 따르면 최 팀장은 이날 정기 인사에서 신규 임원으로 선임돼 사업개발 업무를 맡을 예정이다.

최 팀장은 1989년생으로 미국 시카고대에서 생물학을 전공했다. 졸업 이후 이 대학 뇌과학연구소와 하버드대 물리화학연구소 등에서 연구원으로 일하다가, 2015년 글로벌 컨설팅사 베인앤드컴퍼니에 입사했다. SK바이오팜에는 2017년 합류했다. 2021년 휴직을 내고 스탠퍼드대에서 2년간 석사 과정을 마친 다음 다시 복직해 올해부터 글로벌투자본부 전략투자팀장을 맡고 있다.

최 팀장은 최태원 회장의 자녀 가운데 가장 먼저 SK 임원을 달게 된다. 최 회장과 이혼소송을 진행 중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은 슬하에 1남2녀를 두고 있다. 차녀 최민정(32)씨는 2019년 SK하이닉스 대리로 입사했다가 현재는 휴직중이다. 장남 최인근(28)씨는 2020년 SK E&S 신입사원으로 들어와 올해 북미 에너지사업을 담당하는 법인 패스키로 옮겼다. 패스키는 삼촌인 최재원 SK 수석부회장이 이사회 의장과 최고투자책임자를 맡고 있다.

한편 최태원 회장은 올해 인사를 앞두고 "젊은 경영자에게 기회를 줘야 한다"며 대대적인 인적쇄신을 예고한 상태다. 이에 따라 조대식 SK추구협의회 의장, 장동현 SK㈜ 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등 고위임원들이 대거 물러날 것으로 전망된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