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7.16(화)

현대캐피탈, ‘2023 UNGC 코리아 리더스 서밋’서 지속가능금융 우수 사례로 소개

기사입력 : 2023-11-17 15:28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현대캐피탈 ‘2023 UNGC 코리아 리더스 서밋’서 지속가능금융 우수 사례로 소개./ 사진 = 현대캐피탈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캐피탈 ‘2023 UNGC 코리아 리더스 서밋’서 지속가능금융 우수 사례로 소개./ 사진 = 현대캐피탈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현대캐피탈(대표 목진원)이 유엔글로벌콤팩트(UNGC)가 주최하는 ‘2023 UNGC 코리아 리더스 서밋(2023 UNGC Korea Leaders Summit)’에서 ‘지속가능금융’ 부문 중 우수 사례로 소개됐다고 17일 밝혔다.

UNGC 코리아 리더스 서밋은 국제연합(UN) 산하 유엔 지속가능성 이니셔티브인 유엔글로벌콤팩트(UNGC)에서 매년 기업과 국제사회의 지속가능성을 논의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컨퍼런스로, 정부, 국제기구, 기업, 학계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참여하는 자리다. 올해는 급변하는 시대에 지속가능한 전환의 길을 모색하고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을 위한 기업들의 기여 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이번 우수사례 선정은 현대캐피탈이 2022년 6월 UNGC 가입 이후 적극적인 ESG경영 활동을 인정 받은 성과로 평가된다. 특히, 현대캐피탈은 지난 1년 동안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비전, 목표, 거버넌스 수립 ▲글로벌 자동차금융사로서 탄소배출량 감소를 위한 중장기 관리체계 구축 ▲친환경차 금융상품 및 충전기, 배터리 등 친환경 모빌리티 금융상품 출시 등 내실 있는 ESG 경영 활동을 진행해 왔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현대캐피탈 최고재무책임자(CFO)인 이형석 전무가 현대캐피탈의 주요 ESG 경영 실적과 선도적인 ESG채권 발행 성과를 발표해 그 의미를 더했다.

이형석 전무는 “현대캐피탈은 2016년 전 세계 자동차금융사 중 최초로 친환경 채권인 그린본드를 발행한 이후 현재까지 5조 9천억 원의 ESG채권을 발행했다"며, "특히 올해는 금융권 최초로 정부의 한국형 녹색분류체계인 ‘K-텍소노미’ 가이드에 따라 총 6,000억원 규모의 녹색채권을 발행한 것을 비롯해 해외 그린본드 발행, 국내 최초로 공모 지속가능연계채권(SLB) 발행 등 다양한 친환경 조달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왔다”고 설명했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홍지인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2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