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20(목)

연구 경쟁력 강화 나선 포스코퓨처엠 김준형…‘자사주 지급’ 등 인재 육성에 총력

기사입력 : 2023-04-18 10:0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4월 자사주 2057주 핵심 내부 인력에 RSU 방식 지급
연세·성균관대 등과 산학협력 MOU “배터리 인력 양성”

김준형 포스코케미칼 사장.이미지 확대보기
김준형 포스코케미칼 사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김준닫기김준기사 모아보기형 포스코퓨처엠 사장(사진)이 연구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인재 육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핵심 인재의 장기근속을 위한 ‘자사주 지급’을 비롯해 여러 대학과의 산학협력이 그 행보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퓨처엠(대표이사 김준형)은 이달에 부서별로 선발된 일부 핵심 인력을 대상으로 일정 물량의 자사주를 지급했다. 지급 물량은 3832주다. 고위직 임원 등에게 지급되는 1775주를 제외하고 사내 핵심 인력에 주는 자사주는 2057주다.

지급 방식은 RSU(양도제한 조건부 주식)이다. 약속된 기간 장기 근무조건을 충족해야만 주식을 무상으로 최종 지급받아 처리할 수 있는 방식이다. 지급 대상은 지난해 인사 평가와 소수부서 의견을 종합, 이사회에 보고한 후 결정한다.

포스코퓨처엠이 일부 인력들에게 자사주 지급을 결정한 것은 이들의 장기근속을 유도하기 위한 차원이다. 인력 유출을 막고, 이차전지소재 높은 연구·개발 능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다.

포스코퓨처엠 관계자는 “향후에도 미래 성장 결실을 나누고, 직원들이 행복할 수 있도록 직원 처우 개선과 우수 인재유치 및 확보를 위해 다양한 제도를 실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내부 인력 단속뿐만 아니라 대학들과의 산학협력을 통한 배터리소재 인력 육성에도 나섰다. 포스코퓨처엠은 최근 연세대, 성균관대와 배터리소재 육성 MOU를 체결했다.

포스코퓨처엠은 지난 10일 성균관대와 맞춤형 학위 과정 ‘e-Battery Track’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포스코퓨처엠.이미지 확대보기
포스코퓨처엠은 지난 10일 성균관대와 맞춤형 학위 과정 ‘e-Battery Track’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포스코퓨처엠.
해당 MOU를 통해 대학들은 배터리소재 석·박사 과정 ‘e-Battery Track’을 운영한다. 선발 학생들은 학위 과정 중 사업현장을 방문, 공동연구 과제를 수행하는 등 등록·장학금을 지원받는다. 해당 과정을 통해 배출된 인력은 포스코퓨처엠 연구개발·기술 인력으로 채용된다.

김준형 포스코퓨처엠 사장은 “매년 최대 경영실적을 갱신하고 있는 사업 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연구경쟁력을 강화할 인재 확보는 최우선 과제”라며 “산학협력을 통해 선발된 학생들이 배터리 소재 업계를 이끌어 갈 최고의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퓨처엠은 지난 3년간 40%에 육박하는 R&D 자산화율을 기록하며 이차전지소재 기술력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R&D 자산화율이란 연구개발 성과를 특허 등을 확보하면서 자산화(개발비)하는 수치를 말한다. 실질적인 상용화를 앞둔 연구성과로 이해할 수 있다.

단위 : %. /자료=포스코퓨처엠.이미지 확대보기
단위 : %. /자료=포스코퓨처엠.
2019~2022년 포스코퓨처엠 R&D 자산화율은 36.80%다. 이 기간 연구개발 투자규모는 1039억 원, 개발비는 379억 원이다. 연구 성과 건수는 총 16건이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서효문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