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4.03.02(토)

“예약 마감했습니다” 호텔 크리스마스 케이크, 초고가에도 완판 행렬

기사입력 : 2022-12-20 08:12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20만원 대 케이크도 예약 오픈 초기 조기 품절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신라호텔 얼루어링 윈터 케이크(왼쪽)와 조선팰리스 서울 강남 ‘화이트 트리 스페셜 케이크’. 사진 제공=각 사이미지 확대보기
신라호텔 얼루어링 윈터 케이크(왼쪽)와 조선팰리스 서울 강남 ‘화이트 트리 스페셜 케이크’. 사진 제공=각 사


호텔 크리스마스 케이크의 인기가 올해도 여전하다. 지난해보다 비싸진 가격에도 불구하고 예약이 대부분 마감되며 많은 수요를 증명했다.

2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해 국내 특급호텔에서 선보인 크리스마스 케이크 예약이 대부분 마감했다. 호텔업계 관계자는 “예약 오픈과 동시에 많은 문의가 이어졌고 크리스마스 이브, 크리스마스 순으로 예약이 마감됐다”고 밝혔다.

국내 대표 특급호텔들은 지난달부터 크리스마스 케익을 사전 공개했다. 적게는 10만원 미만부터 일반 케이크 대비 고가 제품을 선보였다.

올해 눈길을 끈 점은 20만원 대 케이크가 늘었다는 점이다. 신라호텔 '얼루어링 윈터'와 조선팰리스의 ‘화이트 트리 스페셜 케이크’가 25만원으로 최고가를 기록했으며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의 ‘메리고라운드’ 케이크도 20만원에 달한다.

지난해 조선팰리스가 선보인 25만원 케이크가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조기 품절돼 화제몰이를 톡톡히 하자 업계에서도 초고가 케이크를 선보이며 맞불을 붙인 것이다.

서울의 한 특급호텔에서 고객들이 베이커리 제품을 구경하고 있다./ 사진촬영 = 홍지인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서울의 한 특급호텔에서 고객들이 베이커리 제품을 구경하고 있다./ 사진촬영 = 홍지인 기자
적지 않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크리스마스 케이크 예약은 치열했다. 위례에 거주하는 38세 이모씨는 “전화를 아침부터 30번 넘게 했다”며 “예약이 쉽지 않았지만 성공해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최소 10통부터 많게는 80통까지 전화를 했다는 후기가 올라오고 있다. 전화 예약이 어려워 오직 케이크 예약만을 위해 호텔을 방문했다는 후기도 눈에 띈다.

높은 수요에 힙입어 20만원 대 제품을 비롯한 대부분의 크리스마스 케이크 예약이 빠르게 마감됐다.

이처럼 호텔케이크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는 이유는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은 ‘스몰럭셔리 트렌드’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한해를 마무리하는 연말 파티가 많은 데다 요즘은 고생한 나를 위한 ‘작은 사치’로 케이크를 구매하는 소비자들도 적지 않다”며 “이들에게 고가 상품은 오히려 무기가 된다”고 설명했다.

반면 아무리 특급 호텔 케이크라고 해도 지나치게 비싸진다는 의견도 제기된다. 서울신라호텔이 올해 15만원에 선보인 '화이트 홀리데이' 트리 케이크의 경우 지난해 가격은 8만8000원이었다. 디자인이 완전히 똑같지 않아 단순 비교할 순 없지만 작년에 비해 2배 가까이 가격이 높아졌다. 신라호텔 외에도 다수의 호텔들이 작년 보다 케이크 가격을 2,3배 높인 곳이 많다.

이에 대해 호텔업계 관계자는 "원재료와 물류비 상승으로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며 "호텔 이름에 걸맞는 제품 품질을 유지하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홍지인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