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2.01(목)

'미샤·어퓨' 에이블씨엔씨, 재도약 준비…영업익 84억원↑

기사입력 : 2022-08-17 11:15

매출, 전년 比 14.4% 감소한 648억원, 영업이익 24억원…연속 흑자
미국·일본 법인 중심 해외 시장 성장 매출 견인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미샤, 어퓨, 스틸라 등 다양한 브랜드를 보유한 뷰티 기업 에이블씨엔씨가 재도약을 준비한다./사진제공=에이블씨엔씨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미샤, 어퓨, 스틸라 등 다양한 브랜드를 보유한 뷰티 기업 에이블씨엔씨가 재도약을 준비한다.

에이블씨엔씨(대표 김유진)이 올해 상반기 EBITDA(상각 전 영업이익) 84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매출은 649억원, 영업이익은 24억원을 달성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4% 감소했으나 EBITDA와 영업이익이 각각 90억원, 84억원씩 개선됐다.

상반기 전체 매출은 1216억원, EBITDA 84억원, 영업이익 30억원으로 전년 대비 EBITDA와 영업이익이 각각 154억원, 150억원 개선됐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지난 1분기 9분기 만에 영업이익 흑자를 낸데 이어 2분기도 연속 흑자를 이어가며 실적개선을 이뤘다"며 "미국과 일본 법인을 중심으로 한 해외 시장에서 매출이 실적을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에이블씨엔씨에 따르면 미국 시장의 경우 대표 브랜드 미샤, 어퓨를 활용한 아마존에서 성장했다. 이 회사는 2분기 전년 동기 대비 71.8%의 매출 성장을 이뤘다. 일본 법인의 경우 드럭스토어 채널, 이커머스 성장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6% 성장했다.

향후 에이블씨엔씨는 지난해 6월 취임한 김유진 대표를 필두로 성장과 수익성을 균형 있게 달성한다는 목표다. 또 ESG 경영을 바탕으로 비재무적 성과에도 집중해 내실을 다진다는 계획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미샤 매장 전경./사진=본사 DB


이를 위해 멀티 브랜드 전략을 바탕으로 개별 브랜드 자산을 공고히 해 탄탄한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구축한다. 최근 에이블씨엔씨는 자사 6대 브랜드(▲미샤 ▲어퓨 ▲초공진 ▲스틸라 ▲셀라피 ▲라포티셀) 중심 자사몰 '에이블샵'을 론칭했다. 온·오프라인 통합 멤버십 제도인 '에이블멤버스'도 실시하며 디지털 전환에 힘을 싣고 있다.

미국과 일본, 동남아를 넘어 해외 신시장도 개척한다. 중국 시장의 경우 핵심 상품을 중심으로 선별적 마케팅도 강화한다.

김유진 에이블씨엔씨 대표는 "멀티 브랜드 포트폴리오 강화, 해외 시장 성장 확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3대 성장전략이 실질적인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며 “하반기 역시 물가 상승과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 등으로 경영환경의 어려움을 예상하지만 지속적인 혁신으로 성장과 수익 창출을 균형 있게 달성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나선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