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1.27(금)

"아! 중국"…아모레퍼시픽 상반기 매출 2조 2892억원, 전년 比 14.9%↓

기사입력 : 2022-07-28 15:11

(최종수정 2022-07-28 17:27)

중국 봉쇄 영향으로…2분기 국내 매출 55.3% 하락
중국 '부진', 미국은 '성장'…자회사 실적도 '호조세'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모레퍼시픽그룹(회장 서경배)가 2022년 상반기 2조 2892억원의 매출과 160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제공=본사DB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회장 서경배닫기서경배기사 모아보기)가 2022년 상반기 2조 2892억원의 매출과 160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4.9%, 영업이익은 46.9% 하락했다.

2분기의 경우 아모레퍼시픽그룹 전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1.3% 감소한 1조264억원, 영업이익은 109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9.6% 하락한 9457억원, 영업이익은 195억원 적자를 냈다.

2분기 국내 사업은 전년 대비 15.4% 감소 6278억원, 영업이익은 55.3% 하락한 367억원을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국내 매출 중 면세 부분이 중국 봉쇄로 타격이 컸다"고 영업익 하락 원인을 밝혔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dk모레퍼시픽그룹(회장 서경배)가 2022년 상반기 2조 2892억원의 매출과 160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자료제공=아모레퍼시픽


해외 사업은 전년 대비 19.7% 하락한 7171억원, 전년 동기 대비 0.1% 감소한 영업적자 4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아시아 지역에서 부진했다. 아시아 2분기 전년 동기 대비 33.2% 하락한 297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부진한 가운데도 '북미' 성장…자회사 실적도 '호조세'
다만 북미 시장에서 성과가 눈에 띄었다. 1분기에 이어 2분기에서도 설화수, 라네즈를 필두로 매출이 66% 증가한 360억원을 기록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갔다. 유럽에서는 라네즈가 세포라와 이커머스 채널에서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다. 구딸 파리의 내수 매출도 성장세를 회복하며 유럽 전체 매출이 15% 성장한 57억원을 보였다.

자회사 역시 호조세를 보였다.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하는 이니스프리의 경우 2분기 매출 전년 동기 대비 181% 하락한 720억원을 기록했지만 영업 적자 55억원으로 적자폭이 3.6% 축소됐다. 에뛰드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3.2% 성장한 매출 271억원, 아모스프로페셔널은 4.8% 오른 매출 170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에스쁘아와 오설록의 성과과 눈에 띄었다. 에스쁘아와 오설록 매출 모두 두 자릿 수 성장한 각각 134억원, 178억원을 실현했다.

올해 아모레퍼시픽은 '위닝 투게더(Winning Together)' 경영 방침 아래 ▲강한 브랜드 ▲디지털 대전환 ▲사업 체질 혁신 3대 전략을 추진 중이다. 강한 브랜드 완성을 위해 엔진 상품 육성, 데이터 기반 고객 대응 강화, 더마(Derma)와 웰니스(Wellness) 등 잠재력 있는 비즈니스 확장을 시도한다. 디지털 대전환과 관련해서는 커머스, 콘텐츠, 커뮤니티 역량 강화로 팬덤을 구축하고 디지털 기술 통한 미래성장 기반 확보에 주력한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나선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