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4.02.21(수)

LG에너지솔루션, 탄소중립 로드맵 공개...2025년 생산시설 100% 재생에너지로

기사입력 : 2022-08-03 08:35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LG에너지솔루션(대표 권영수닫기권영수기사 모아보기)는 3일 ESG 리포트를 발간하고, 2025년까지 한국·북미·유럽·중국 등에 있는 모든 배터리 공장을 100% 재생에너지로 운영하는 RE100 전환을 선언했다.

'재생전기(Renewable Electricity) 100%'의 약자인 RE100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량 전체를 2050년까지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캠페인이다.

더 클라이밋 그룹과 CDP의 2021 RE100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의 재생에너지 전환율은 2020년 기준 33%다.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말 재생에너지 전환율을 60% 이상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이미지 확대보기


2025년 RE100 달성 이후 탄소중립 계획도 발표했다.

2030년까지 비생산시설도 RE100 달성을 완료한다는 목표다. 이어 2040년까지 사용하는 모든 전기 및 연료, 가스 사용으로 발생하는 탄소의 제로화를 달성하고, 2050년 원재료(광산)부터 배터리 생산까지 이르는 모든 밸류 체인의 탄소중립 실현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2050년까지 모든 협력 회사의 탄소배출량을 모니터링하고, RE100 참여 및 탄소저감 활동 지원을 통해 전 밸류 체인의 탄소중립을 달성할 것”이라며 “이후부터는 탄소 배출량을 마이너스로 전환하는 탄소 네거티브를 적극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배터리는 인류의 지속가능한 삶을 위한 도구이자 미래 핵심 산업”이라며 “경영 전반에 걸쳐 탄소중립을 넘어 탄소 네거티브 실현을 궁극적 목표로 삼고 전 세계 기후변화 대응에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