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2.08(수)

7년간 250차례 회삿돈 '슬쩍'…페퍼저축은행 직원 2억원 횡령

기사입력 : 2022-07-14 09:49

대출 수수료 빼돌린 직원 경찰 고발
내부감시 조직 있었지만 포착 못해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페퍼저축은행에서 최근 2억원대 횡령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은 경기도 성남에 위차한 페퍼저축은행 본사. /사진제공=페퍼저축은행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페퍼저축은행(대표이사 장매튜)에서 2억원대 횡령사고가 발생했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페퍼저축은행 본점에서 근무하던 직원 A씨가 지난 7년간 250여차례에 걸쳐 회삿돈 약 2억원을 횡령한 사실이 발각됐다.

A씨는 대출 사후관리를 담당하며 대출 관련 수수료 등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으며 현재 면직 처리된 상태다.

페퍼저축은행은 최근 내부조사를 통해 이 사실을 확인하고 A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앞서 올 초 금융감독원이 저축은행 업권의 잇따른 횡령사고에 전수조사를 지시했는데, 이때 페퍼저축은행이 횡령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페퍼저축은행에는 준법감시부와 감사부 등 내부감시 조직이 있었지만 그동안 횡령을 포착하지 못했다. 페퍼저축은행은 "금액은 전액 환수했고 전수조사 이후 내부통제 시스템을 강화했다"고 말했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신혜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2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