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12(금)

곽재선 KG그룹 회장 "쌍용차는 경영자 인생 마지막 도전"

기사입력 : 2022-07-05 13:47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쌍용자동차 인수를 눈 앞에 둔 KG그룹 곽재선 회장(사진)은 5일 "사명감을 넘어 소명감으로 쌍용차에 참여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곽 회장은 이날 인천 영종도 네스트호텔에서 열린 쌍용차 토레스 미디어 공개행사 축사를 통해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기업의 존재 이유로 좋은 제품을 만드는 것, 직원들이 행복하게 사는 터전을 만드는 것, 투자자 신뢰에 보답하는 것 등을 꼽으며 "쌍용차를 이 '삼발이'가 잘 지탱하는 회사로 만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쌍용차는 내 경영자 인생 마지막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간일 것"이라며 "지금까지 잘해왔듯이 쌍용차도 멋진 회사로 다시 태어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축사 이후 쌍용차 인력 구조조정 계획과 관련한 질문에 곽 회장은 "처음부터 생각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KG는 어느 기업을 인수한다고 하지 않는다"며 "제가 쌍용차 회장으로 취직한 것으로 생각해달라"고 했다.

KG그룹을 주축으로 한 KG컨소시엄은 지난달 28일 쌍용차 최종 인수예정자로 선정됐다. KG는 인수자금 약 3400억원을 포함해 총 9500억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한 쌍용차 회생계획안이 오는 8월 관계인집회를 통과하면 KG의 쌍용차 인수는 최종 확정된다.

곽 회장은 부실기업을 사들인 다음 회생에 성공시키는 방식으로 KG그룹을 키워왔다. 2003년 경기화학(현 KG케미칼)과 2019년 동부제철(현 KG스틸) 등 법정관리에 있던 기업을 인수해 흑자기업으로 탈바꿈시킨 바 있다. KG그룹은 지난해 기준 공정사잔 5조3000억원 규모의 대기업집단으로 이른바 '재계 서열' 71위에 위치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