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1.28(월)

쌍용자동차 "토레스 '무쏘 정체성' 되찾는다"

기사입력 : 2022-06-30 11:22

(최종수정 2022-07-04 00:49)

'튼튼한 정통SUV' 새 디자인철학으로 재무장
내부는 사용자 편의성 극대화
토레스 전기차도 내년 출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쌍용 토레스.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쌍용자동차가 자기 색깔을 내기 위해 디자인에 모든 역량을 쏟아붓는다. 트렌드에 따라 날렵하고 귀여운 SUV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코란도·무쏘를 만들었던 정신을 되살려 튼튼하고 강인한 '정통 SUV'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새롭게 쌍용차 SUV 라인업에 추가되는 '토레스'는 이러한 디자인 방향성을 담은 첫 차량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강 쌍용차 디자인담당 상무.
쌍용차는 지난 29일 평택공장 내 디자인센터에 미디어를 초청해 토레스 실차를 보여주고, 토레스 디자이너가 차량 특징을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토레스는 회사가 새롭게 정립한 디자인철학인 '파워드 바이 터프니스(강인함에 의해 추진되는 디자인)'를 바탕으로 디자인했다.

차량를 바라봤을 때 가장 먼저 직선미가 돋보인다. 견고한 성곽을 모티브로 디자인했다는 세로형 라디에이터 그릴과 공기흡입구를 가로 형태의 헤드라이트와 범퍼가 받혀주는 견고하고 안정적인 인상을 준다.

3년 전에 나온 4세대 코란도가 곡선미를 강조한 것과 확실히 다른 디자인이다. 일부 쌍용차 마니아들 사이에서는 무쏘로 대표되는 쌍용차 디자인 정체성을 잃어버렸다고 혹평했다. 조금이라도 더 차량을 팔기 위해 시장에서 인기 있는 국내 경쟁사와 비슷한 디자인을 채택했다는 것이다. 쌍용차 디자인팀은 이 같은 비판을 어느정도 수용했다.

토레스 디자인을 총괄한 이강 쌍용차 디자인담당 상무는 "우리가 갈 길은 튼튼하고 안전한 정통SUV를 지속가능하고 미래지향적으로 디자인하는 것"이라며 "지금까지 잠깐 길을 잃어버리진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일한 쌍용차 외관디자인팀장은 "트렌드를 쫓아가는 것이 아닌 쌍용차의 헤리티지(유산)을 담았을 때 고객으로부터 칭찬받는 것이 우리의 장점"이라며 "과거 코란도와 무쏘의 정신을 토레스 곳곳에 오마주했다"고 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쌍용 토레스 내장.
토레스가 무작정 정통SUV 감성만 담은 차량은 아니다. 내부 인테리어는 단순하면서도 깔끔한 미래지향적인 모습을 하고 있다. 얇고 넓게 디자인한 대시보드는 운전자에게 확 트인 시야를 제공한다. 개방감은 토레스 전고가 1710mm로 싼타페·투싼 등 국내 중형SUV 보다 높은 점도 한 몫한다.

계기판은 큼지막한 스티어링휠과 대비돼 더 작게 보인다. 또 슬림형 12.3인치 AVN(내비게이션 등) 디스플레이와 그 아래엔 8인치 통합 컨트롤 패널 디스플레이가 달렸다. 차량 내 버튼을 최소화한 대신 이 패널을 통해 공조 등 대부분의 기능을 조작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 상무는 "외형은 쌍용차답게 튼튼하지만, 내부까지 우락부락하게 만들 필요는 없다"며 "편의성을 중시했다는 점이 토레스의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파워트레인은 1.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된다. 신형 코란도에도 들어간 조합이다. 전장이 4700mm로 중형SUV급인 토레스에 소형 엔진이 들어간다는 의미다. 덕분에 토레스가 2000만원 후반대의 준중형차 가격을 형성한다. 대형차 렉스턴에 중형 엔진을 탑재해 확보한 가격 경쟁력을 통해 현대차·기아와 직접적인 경쟁을 피한 것과 비슷한 전략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쌍용차 KR10 모델링.
쌍용차가 처한 어려운 경영여건을 반영한 전략이겠지만, 소비자가 이를 이해해야 할 필요는 없다. 회사의 고민도 보다 다양한 파워트레인을 제공하는 것에 있다.

이 상무는 "쌍용차도 대세인 전기차로 갈아타야 한다"며 "BYD와 공동연구중인 프로젝트 U100(토레스 전기차)이 내년 출시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코란도 후속 프로젝트 KR10은 전기차와 내연기관 모델을 함께 개발하고 있는데, 전기차가 더 먼저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