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14(일)

현대모비스, 생체신호 통합분석 기술 개발..."자동차를 움직이는 건강검진센터로"

기사입력 : 2022-06-23 12:06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모비스(대표 조성환)는 운전자 자세와 심박·뇌파 등 생체신호를 분석해 안전운전을 돕는 통합제어기 '스마트캐빈 제어기'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통합제어기는 생체신호를 측정하는 4개 센서와 이를 분석하는 제어기, 소프트웨어 로직으로 구성됐다. 제어기는 센서가 보내온 정보로 탑승자의 건강상태나 졸음운전 여부 등을 판단해 내비게이션, 계기판, 헤드업디스플레이로 경고를 보낸다. 뿐만 아니라 차량 내부 온도와 이산화탄소 수치도 조절할 수 있다.

향후에는 음주 여부를 감지해 음주 주행을 차단하는 기술로도 발전시킬 계획이다.

그간 특정 생체신호를 처리하는 제어기는 있었지만, 이 같이 여러 생체신호를 통합 분석하는 제어기는 현대모비스가 처음 개발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자동차가 '움직이는 건강검진센터' 같은 역할을 하도록 헬스케어 기능을 모빌리티에 점목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통합 칵핏 엠빅스.


현대모비스는 차량용 헬스케어 시장에 특화된 신기술을 잇따라 선보이며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뇌파 기반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 엠브레인은 공공버스에 탑재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하며 안전사고 저감이라는 효과를 확인한 바 있다.

지난해 공개한 자율주행 통합 칵핏 시스템인 엠빅스에는 심전도 센서, 운전자 모니터링 카메라, 멀미 저감 신기술, 공기정화시스템 등 다양한 헬스케어 기술을 탑재했다. 현재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을 대상으로 활발한 수주활동을 펼치고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