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19(금)

현대모비스 조성환, 자율주행 핵심 ‘램프’에 승부수

기사입력 : 2022-06-13 00:00

미래차선 외부와 소통 기능으로 확대
올 외부수주 37억弗…전년비 48%↑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 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모비스(대표이사 조성환)는 지난해 매출이 전년 보다 13.9% 증가하며 41조7022억원을 달성했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에 따른 완성차기업의 생산 차질에도 판매단가가 높은 전기차·SUV 등 차량에 부품을 공급한 결과다.

다만 현대모비스 전체 매출 가운데 73.2%가 현대차·기아에서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자율주행·전기차로 자동차 산업 트렌드가 변화하는 가운데 현대모비스가 독자적인 사업 경쟁력을 인정받기 위해선 그룹사 의존도를 줄여야 하는 것이 오랜 과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현대모비스는 최근 적극적인 외부 수주 활동에 나서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현대차·기아를 제외한 글로벌 완성차기업으로부터 이끌어 낸 핵심부품 수주액은 2020년 17억5800만 달러로 전년과 비슷하다. 부진한 실적이다.

그러다가 지난해 코로나19로 미뤄졌던 외부 업체와 협상 테이블이 꾸려지며 이 수치는 43% 증가한 25억1700만 달러로 크게 늘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모빌리티 콘셉트 엠비전.
올해 현대모비스는 이 보다 48% 늘어난 37억3700억달러 규모 핵심부품 수주를 노리고 있다.

목표 달성 여부는 긍정적이다.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회사는 연간 계획의 44%에 해당하는 16억5600억 달러 수주를 지난 1분기 만에 달성했다.

1분기 실적에 가장 큰 기여를 한 지역은 북미 시장이다. 크라이슬러에 자동차 램프를 공급하고 있는 현대모비스는 지난 1분기 현지 주요 완성차기업을 새롭게 확보해 실적을 끌어올릴 수 있었다. 북미 수주의 1분기 실적 기여도는 80%에 달한다.

하반기부터는 까다로운 기술 수준을 요구하는 유럽 완성차 기업을 잡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14일 프랑스 파리에 스텔란티스와 르노를 초청해 대규모 기술행사를 열며 영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올해 현대모비스의 유럽향 핵심부품 수주액은 3년 전인 2019년 보다 10배 가량 증가한 10억5800만달러로 공격적으로 설정했다.

특히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차 시대를 선점하기 위해 차세대 지능형 램프 기술에 공을 들이고 있다.

램프는 운전자의 시야를 밝혀주는 ‘자동차의 눈’으로서 기능을 해왔다. 자율주행차에선 외부와 소통하는 기능이 보다 확대될 전망이다.

현재 방향지시등으로 다른 운전자에 진행 방향을 알리는 것을 넘어, 디지털 램프를 통해 보행자에게도 보다 다양한 상태를 전달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가 CES 2020에서 공개한 콘셉트카 ‘엠비전’에는 이 같은 기술 비전을 일부 담았다.

엠비전의 헤드램프엔 40만개의 미세한 거울로 구성돼 기호 형태로 나의 상태를 표현할 수 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예를 들어 현재 자율주행 모드로 달리고 있다거나, 차량이 지나가니 조심하라는 안내문구를 띄울 수 있다.

이 같은 소통 기능은 램프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지난해 회사가 개발에 성공한 ‘라이팅 그릴’이 대표적이다.

이는 그릴의 조명 장치로 활용해 자율주행 모드, 전기차 충전 모드, 웰컴 라이트 기능, 사운드 비트 표시, 비상 경고등 표시 등을 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이 기술을 올해 상용화하고 외부 수주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 같은 현대모비스의 기술비전은 지난해 대표이사로 선임된 조성환 사장이 이끌고 있다.

그는 서울대와 미국 스탠퍼드대 대학원에서 기계공학을 전공한 뒤 1994년 현대차 연구원으로 입사해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자리까지 오른 ‘기술통’ CEO(최고경영인)이다.

미국기술연구소 법인장, 현대차 연구개발기획조정장, 현대오트론 대표이사,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부본부장, 현대모비스 연구개발본부장 등을 역임하며 미래차 기술 전환에 대한 중요성을 실감했다.

조 사장은 회사가 독자적인 경영 능력을 갖추기 위해 글로벌 시장에서 핵심부품 경쟁력을 인정받아야 한다는 점을 끊임없이 상기시키고 있다.

그는 올해 신년사에서 “현대모비스가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가지고 있는 핵심부품 기술에 소프트웨어와 반도체 역량을 접목한 혁신 제품을 만들어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자”고 강조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