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6.24(금)

포스코건설-소방청, 화재예방 위해 10년째 2872개 주거환경개선

기사입력 : 2022-06-23 17:53

지난 10년간 집수리·주택용소방시설 보급 등 지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포스코건설이 10년째 맞이하는 주거환경개선활동으로 홀몸어르신 세대에 화재예방과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도록 집수리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포스코건설
[한국금융신문 김태윤 기자] 포스코건설과 소방청이 10년째 화재취약계층을 위한 주거환경개선활동에 나서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23일 고양 풍동 아파트 건설 현장 인근에서 포스코건설과 소방청이 공동으로 10년간 실시한 화재예방활동을 기념하고, 올해 주거환경개선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스코건설 한성희닫기한성희기사 모아보기 사장과 이흥교 소방청장은 직접 주택 외벽을 도색과 낡은 조명등을 교체하고 소화기와 연기 감지기도 설치했다.

지난 10년간 지속적으로 집수리, 주택용소방시설 보급, 골목소화기 설치 등주거환경개선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포스코건설과 소방청은 작년까지 포스코건설의 전국 현장 인근에서 총 2872건의 주거환경개선활동을 추진한 바 있다.

올해는 포스코1%나눔재단의 지원으로 기존의 화재예방에 더해 창호와 보일러교체로 에너지효율을 높이는 에코드림 주거환경개선으로 업그레이드 해 수혜가정에 경제적인 도움까지 줄 예정이다.

포스코건설과 소방청은 지난 16일부터 양 기관 임직원들과 함께 30년이 넘은 노후주택에서 고혈압, 편마비로 불편을 겪고 계신 홀몸어르신 세대를 대상으로 화재예방과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도록 집을 수리해오고 있다. 이들은 지붕 방수 작업과 바닥 누수공사 외에도 보일러와 창호, 도배, 장판을 교체하고,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인버터 설치와 주택용 소방시설 등 화재안전 물품도 설치했다.

포스코건설은 올해 9개 현장과 관할 소방서 직원들과 함께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경기, 경북지역 등에서 화재에 취약한 301가구를 선정해 스프레이소화기, 단독경보형감지기, 휴대용비상조명등, 화재방지스티커, 자동캡 멀티탭으로 구성된 안심화재예방키트를 설치하고 주거환경이 열악한 가정에는 주거환경개선 집수리도 실시할 계획이다.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은 “지난 10년간 한결같이 함께해 온 소방청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의 안전과 환경을 세심하게 살펴 지역사회와 공생하며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경영이념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윤 기자 ktyu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태윤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