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6.24(금)

대출금리 부담에…올해 '생애최초' 부동산 매수자 통계 발표 이래 역대 최저

기사입력 : 2022-06-20 14:44

1~5월 생애최초 부동산 구매 4만명 이하 첫 번째 기록
서울마저 생애최초 매수자 4389명, 통계 발표 이래 최저
대출 금리인상·경제여건 악화 등 요인 “거래회복 뎌딜 것”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전국 부동산의 월평균 생애최초 매수자수 및 매수비율 연간 추이./자료제공=직방
[한국금융신문 김태윤 기자] 부동산 거래가 급감하는 추세를 반영하듯, 월 평균 생애최초 부동산 매수자 수가 2022년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

직방이 대법원등기정보광장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5월까지 전국 부동산 생애최초 매수자는 월평균 3만8749명으로 2010년 통계가 발표된 이후 가장 적다고 20일 밝혔다.

월 평균 부동산 생애 최초 매수자가 4만명 이하로 줄어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전체 부동산 매수자 중 생애최초 부동산 매수자가 차지하는 비중도 23.9%로 지난 2017년 23.6%을 제외하고 두 번째로 낮았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전국 부동산의 월평균 생애최초 매수자수 연령별 연간 추이 및 연령별 매수비율./자료제공=직방

월 평균 생애최초 부동산 매수자 수를 연령별로 살펴본 결과, 39세 이하는 2022년 월 평균 1만9480명이 매수해 2010년 통계 발표 이후 처음으로 2만명 이하로 줄었으며 비중도 50.3%로 역대 가장 낮은 비중을 기록했다. 40세~59세 이하도 1만5085명으로 통계 발표 이후 가장 적은 최초 매입자 수를 기록했고, 60세 이상은 4184명으로 조사됐다.

서울 지역 생애최초 부동산 매입자도 통계 발표 이래 가장 적었다. 2022년 서울지역 부동산 생애 최초로 매수자는 월평균 4389명으로 조사됐다. 다만 전체 매수자에서 서울지역 생애최초 매수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30.3%로 전국 평균 생애최초 부동산 매수 비중이 역대 최저인 23.9%보다는 높아 상대적으로 활발한 모습이다.

서울 지역 생애최초 매수자 수를 연령별로 나누면 2022년 월 평균 39세 이하 2441명으로 2010년 이후 가장 적은 매수자를 기록했다. 40세~59세 이하는 2022년 월평균 1629명으로 37.1%의 비중을 차지했으며, 60세 이상은 318명으로 7.3%의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방 관계자에 따르면 대출 규제 등의 정책 요인과 함께 금리인상, 물가상승 등 경제환경 악화 등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해 부동산 거래 침체 현상이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특히 생애최초 부동산 매수자의 감소는 자산에서 부동산 비중이 높은 국내 가계자산의 특성상 대출 규제의 강화가 원인 중 하나로 작용했다고 내다봤다.

직방은 이어 대출을 통한 자금 조달의 어려움과 함께 수요가 빠르게 소진된 것도 거래 감소에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2020년~2021년 월평균 전국 5만명이상, 서울 2020년 8120명, 2021년 7468명이 신규 유입되면서 남은 대기 수요가 줄어든 것도 원인으로 작용했다.

지난 16일 발표한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에서 ‘생애최초 LTV 상한을 지역·주택가격·소득에 상관없이 80%로 완화하고 대출한도는 6억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DSR 산정시 장래소득 반영방식을 대출시~만기시까지의 각 연령대별 소득흐름의 평균으로 개선하기로 방향을 정하며, 생애최초 주택 구입자의 부동산시장 진입을 돕는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지난 16일 일부 전문가는 한국 내부의 부동산 시장 정책이 빠르게 이뤄진다 해도, 금리 인상 뿐만 아니라 우크라이나발 전쟁 등으로 인한 국제적인 인플레이션 문제 등, 불가피한 여러 요소들로 인해 부동산 거래 회복이 뎌딜 것이라 전망했다.

지난 16일 한 부동산 전문가는 “이자부담을 이기지 못해 일부 급매물이 싸게나와 거래될 수도 있고, 금리가 올라도 집값 상승 기대감이 더 크다면 거래는 성사될 수 있다”며 “다만 전반적인 지표와 추세를 고려하면, 최근 2~3년간 집값이나 거래량이 쉽게 상승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직방 관계자는 “금리 등의 경제환경은 더 악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그에 따른 금융비용 부담이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며 “정부의 대출 확대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기에는 부담스러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부동산의 월평균 생애최초 매수자수 연령별 연간 추이 및 연령별 매수비율./자료제공=직방


김태윤 기자 ktyu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태윤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