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6.24(금)

"K-베이커리의 힘"…뚜레쥬르, 美 20개 주 진출, 연내 22개 주 목표

기사입력 : 2022-05-23 08:32

코네티컷, 벤실베이니아, 네브래스카 3개 주 신규 매장 오픈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CJ푸드빌의 뚜레쥬르가 미국 20번째 주에 진출한다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CJ푸드빌(대표이사 김찬호)이 운영하는 뚜레쥬르가 미국 20번째 주(州)에 진출한다.

CJ푸드빌은 이 달 코네티컷, 펜실베이니아, 네브래스카 3개 주에 신규 매장을 오픈하며 미국 내 총 20개 주에 진출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뚜레쥬르는 미시건, 플로리다, 콜로라도 등 신규 지역에 진출하며 2018년 12개 주 매장에서 17개 주로 늘렸다. CJ푸드빌은 올해 말까지 총 22개주 진출을 목표로 한다.

Cj푸드빌은 미국 시장 내 성공 비결을 K-베이커리 강점을 극대화한 차별화 전략이라고 분석했다. 단일 품목 위준인 기존 매장과 달리 미국 현지 한 매장에서 평균 200여종에 가까운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프리미엄 생크림 케이크, 망고 생크림 케이크 등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국내에서 성공한 '순진 우유크림빵'도 현지 베스트 셀러다.

이에 뚜레쥬르는 현재 로스앤젤레스, 뉴욕, 텍사스, 시카고 등 총 75개 매장을 운영 중이며, 이달 말까지 2개 매장을 추가로 연다.

‘뉴헤이븐점’은 코네티컷 주의 메인 도시 뉴헤이븐(New Haven) 다운타운에 약 360㎡의 대형 로드숍 형태로 자리 잡았다.

펜실베이니아 주의 ‘해버포드점’은 필라델피아의 위성도시인 브린 모어(Bryn Mawr)의 주거지와 상업 지역의 중심에 위치했다.

네브래스카 주 1호 매장인 ‘오마하점’은 높은 학군과 쇼핑 시설이 밀집된 오마하 지역 주요 몰 내 약 330㎡의 규모로 오픈했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섣부른 외형 확장을 지양하고 탄탄한 내실을 다지기 위해 치열하게 노력한 결과 4년 연속 흑자 최대치를 경신할 정도로 견고한 수익 모델로 자리 잡았다”면서 “새롭게 진출한 각 지역 1호점을 성공적으로 안착시켜 미국 사업 성장의 동력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나선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