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4.02.27(화)

예보, 우리금융지주 지분 2.33% 매각…2589억 회수

기사입력 : 2022-05-18 17:07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예금보험공사(사장 김태현닫기김태현기사 모아보기)가 우리금융지주 보유지분 2.33%를 2589억원에 매각하면서 공적자금 회수율 100%를 초과 달성했다.

예보는 18일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의결에 따라 주식시장 개장 전 시간외 대량매매(블록세일)로 우리금융지주 지분 2.33%(1700만주)를 매각했다.

예보는 이번 매각으로 공적자금 2589억원을 회수했다. 현재까지 우리금융에 대한 공적자금 회수금액은 총 12조8658억원이다. 1998년 외환위기 이후 금융회사 구조조정 과정에서 우리금융에 투입한 지원금 12조7663억원 대비 약 1000억원을 초과 회수했다. 현재까지 누적 회수율은 100.8%다.

예보의 우리금융 잔여 보유지분은 3.62%에서 1.29%로 줄었다. 예보 관계자는 “잔여 지분에 대한 매각시기 등은 추후 공적자금관리위원회 논의 등을 통해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리금융은 지난해 11월 예보가 보유지분 9.3%를 매각하면서 사실상 완전 민영화됐다. 예보는 지난 2월에도 우리금융 지분 2.2%(1586만주)를 블록세일로 매각했다.

우리금융의 최대 주주는 올 1분기 말 기준 우리사주조합(지분율 9.42%)이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