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5.30(화)

삼성전자, 0.3% 상승 '6만 전자'…미국 반도체주 훈풍에 외인 순매수

기사입력 : 2022-05-03 16:12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 3.5% '쑥'
삼전, 외인 '사자' 개인·기관 '팔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 삼성전자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3일 반도체주 삼성전자(대표 한종희닫기한종희기사 모아보기, 경계현닫기경계현기사 모아보기)가 소폭 상승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보다 0.3% 상승한 6만7500원에 마감했다.

이날 장중 삼성전자는 6만8400원까지 터치하기도 했으나 후퇴했다.

대장주인 삼성전자의 이날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402조960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날 삼성전자 수급을 보면, 외국인이 360억원 규모로 순매수에 나섰다.

외국인은 지난 4월 29일 26거래일 만에 순매수하고 하루 만에 다시 매도했는데, 이날 다시 '사자'에 나섰다.

반면 개인(-264억원), 기관(-97억원)은 삼성전자를 순매도했다.

이날 외국인 코스피 순매수 상위 종목 1위를 삼성전자가 차지했다.

반면 '팔자'에 나선 개인은 이날 삼성전자를 코스피 순매도 상위 2위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삼성전자가 소폭 상승한 배경을 보면, 간밤에 미국 반도체주 훈풍이 삼성전자 주가에 상승 압력 요인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간밤에 미국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51% 상승했다.

이에 따라 개별 종목 중에서도 온 세미콘덕터(6.7%), 엔비디아(5.32%), AMD(5.05%) 등 반도체주들이 상승불을 켰다.

삼성전자의 경우 올해 1분기 분기 최대 매출 등을 기록했으나, 실적과 주가와 괴리를 보이고 있다. 공매도는 치솟았다.

주가가 '6만 전자'를 맴도는 가운데 최근 삼성전자는 임원진에게 자사주 매입 독려에 나선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이날 국내증시는 보합권에서 마감했다.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99포인트(-0.26%) 하락한 2680.46에 마감했다.

코스피 수급을 보면 외국인(1200억원), 개인(1050억원)이 동반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이 순매도(-2100억원)로 지수를 끌어내렸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 순매도, 비차익 순매수로 전체 600억원 매수 우위를 기록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5.75포인트(0.64%) 상승한 907.57에 마감했다.

코스닥 수급을 보면 기관이 1300억원 순매수에 나섰다. 반면 개인(-1190억원), 외국인(-40억원)이 순매도했다.

증시 거래대금은 코스피 9조원, 코스닥 8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2.7원 상승한 1267.8원에 마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지금 본 기사에서
어려운 금융·경제 용어가 있었나요?

자세한 설명이나 쉬운 우리말로 개선이 필요한 어려운 용어를 보내주세요. 지면을 통해 쉬운 우리말과 사례로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