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2.08(수)

SKT 박정호·유영상 거점오피스 ‘스피어’ 방문…“일 문화 혁신 동참해달라”

기사입력 : 2022-04-07 18:00

7일, 거점오피스 ‘신도림 스피어’ 찾아 구성원 격려
근무 장소 선택 자유 제공…타 부서와 협업 환경서 혁신 나올 것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박정호 SKT 부회장이 거점오피스 'Sphere' 신도림을 방문해 구성원들과 소통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공간의 경계를 뛰어넘어 어디서든 자유롭게 협업하고, 업의 분야를 넘나들며 시너지 창출에 노력한다면 혁신적인 성과를 창출해 성장할 수 있을 것입니다.”

박정호닫기박정호기사 모아보기 SK텔레콤 부회장이 7일 오전 새롭게 오픈한 거점오피스 'Sphere(스피어)' 신도림을 방문해 이같이 말했다.

박 부회장과 유 사장 등 경영진은 ‘Sphere’ 신도림에서 대형 미디어 월을 통해 일산, 분당 거점오피스 및 본사에서 근무 중인 구성원들과 함께 SKT 미래 일 문화에 대한 공감대를 넓히는 시간을 가졌다.

박 부회장은 “구성원에게 일하는 장소를 선택하는 자유를 제공하고 싶다. SK텔레콤의 'WFA(Work From Anywhere)'가 가능한 환경을 지속 확대해 구성원들이 공간의 제약 없이 최고의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어디서나 자유롭게 일하며 다양한 사람들과 협업하는 방식의 일 문화는 업무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일 뿐만 아니라 혁신을 창출할 가능성도 높인다"며 "SK텔레콤 구성원이 이 환경을 자유롭게 누리고 더 좋은 회사를 만드는데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부회장은 SK텔레콤이 근무 환경이 분산돼도 잘 소통할 수 있는 ‘연결’에 강점이 있는 회사라고 봤다. 오히려 거점오피스를 통해 다양한 데이터 수집이 가능한 환경이 공간과 업무의 디지털화에 긍정적일 것이라며 거점오피스를 고도화하겠다고 전했다.

향후 거점 오피스 확대 계획도 밝혔다. 오는 7월 중 워커힐 호텔에 '워케이션' 컨셉의 거점 오피스를 오픈하고 SK텔레콤을 포함한 SK ICT 패밀리 구성원들이 이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박 부회장은 “Sphere에서 소속 조직과 상관없이 다양한 구성원들이 만나 자유롭게 소통하며 시너지를 창출해달라”며 “공간의 경계를 뛰어넘어 어디서든 자유롭게 협업하고, 업의 분야를 넘나들며 시너지 창출에 노력한다면 혁신적인 성과를 창출해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유영상 SKT 사장이 거점오피스 'Sphere' 신도림을 방문해 구성원들과 소통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유 사장도 이날 SKT 2.0 시대에 맞춰 기업문화도 2.0으로 혁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유 사장은 “코로나를 통해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면 어디라도 상관이 없다는 것을 배웠다”며 “코로나가 이후에도 거점오피스를 중심으로 ‘WFA’ 제도는 더욱 발전될 것”으로 봤다.

그러면서 그는 “거점오피스에서 행복하고 효율적으로 일하며 새로운 시도를 지속하는 등 스피어를 혁신의 장으로 활용해 주기를 바란다”며 “SK텔레콤의 선진적인 일 문화가 인재 유치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유 사장은 “거점오피스가 SK텔레콤이 서비스 컴퍼니로 가는데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구성원들이 공간의 제약 없이 거점오피스 ‘Sphere’에서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 나가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