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9.26(월)

윤춘성 LX인터 대표 ‘한글라스’ 인수 등 소재 사업 영토 확장 나서

기사입력 : 2022-04-01 15:37

한글라스 인수로 ‘더블 로이유리’ 등 신제품 출시
PBAT·니켈·바이오매스 등 친환경 소재 개발 박차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윤춘성 LX인터내셔널 대표이사 부사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윤춘성 LX인터내셔널(이하 LX인터) 대표이사(사진)가 ‘한글라스’ 인수 등을 시작으로 소재 사업 영토 확장에 나선다. 니켈·바이오메스 등 친환경 소재와 함께 유리산업까지 진출, 지속성장 기반 마련을 위해 노력 중이다.

LX인터는 지난달 30일 ‘한글라스’ 브랜드를 운영하는 ‘한국유리공업’ 인수를 발표했다, 이날 이사회를 통해 코리아글라스홀딩스가 보유하고 있는 한국유리공업 지분 100%를 5925억 원에 인수한 것. 지난해 12월 인수 MOU 체결 이후 3개월 만에 이뤄진 주식매매계약이다.

윤춘성 LX인터 대표는 한국유리공업 인수를 통해 유리산업 진출을 꾀한다. 한국유리공업은 국내 유리 시장에서 선도적인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향후 에너지 절감, 태양광 차폐 성능, 원가 등 모든 면에서 경쟁력이 높은 ‘더블 로이유리’ 제품 등을 비롯해 친환경 고수익 유리를 선보일 방침이다.

LX인터 관계자는 “한글라스 인수를 기점으로 다양한 소재 분야 시장 진입을 가속화해 안정적 수익 기반을 추가 확보할 계획”이라며 “LX인터는 소재 분야 사업영토 확대 과정에서 유리 산업을 하나의 신사업으로 낙점, 높은 기술 경쟁력을 갖춘 한국유리공업을 인수했다”고 덧붙였다.

윤춘성 대표는 친환경 소재 육성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올해 신년사를 통해 그는 생분해 플라스틱(PBAT) 친환경 원료·발전·자원순환·탄소 저감 등 친환경 사업 본격화를 중점 추진사항으로 꼽았다. 대표적인 육성 소재인 PBAT는 지난해 11월 SKC, 대상과 함께 생산·판매를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도 했다. PBAT는 자연에서 산소, 열, 빛과 효소 반응으로 빠르게 분해되는 플라스틱으로, 땅에 묻으면 6개월 안에 자연 생분해되는 친환경 소재다. 비닐봉투, 위생장갑, 빨대, 농업용 필름 등 다양한 용도로 쓰인다. 해당 법인은 올해 상업생산을 목표로 연산 7만t 규모의 생산시설을 구축 중이다. LX인터 측은 “해당법인 투자는 PABT 시장 저변을 확대하고,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친환경 원료 및 소재 분야 사업 기회를 선점하고자 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연관 품목 및 전후방 영역으로 진입을 검토하는 등 추가 사업 기회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4일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도 윤 대표는 친환경 소재 역량 강화를 강조했다. 이날 주총 모두 발언에서 그는 “이차전지 핵심소재인 니켈 광산에 대한 개발·투자를 본격화하고, 바이오매스 발전·탄소 저감 등 친환경 분야와 물류센터 개발 및 운영과 같이 향후 유망한 영역에서 신규 수익원 육성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며 “그룹의 핵심계열사로서 사업 가치 제고와 신성장 동력 발굴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윤 대표는 올해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재선임안이 통과, 오는 2025년까지 LX인터를 이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서효문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