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1.27(금)

박정호 부회장 “SK하이닉스 출범 10주년…솔루션 프로바이더로 진화”

기사입력 : 2022-03-31 15:11

31일, SK그룹 편입 10주년 기념 행사 개최
최태원 회장 “SK하이닉스, 세계 초우량 반도체 기업으로 도약”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박정호 SK하이닉스 대표이사 부회장이 31일 경기도 이천 본사에서 열린 SK하이닉스 출범 10주년 행사에서 회사의 미래 성장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SK하이닉스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박정호닫기박정호기사 모아보기 SK하이닉스 부회장이 SK그룹 관계사 출범 10주년을 맞아 기존 메모리 제조기업을 넘어 ‘솔루션 프로바이더(solution provder)’로 진화하겠다고 강조했다.

SK하이닉스(대표 박정호, 곽노정)가 31일 경기도 이천 본사에서 출범 10주년 기념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지난 2012년 3월 26일 ‘하이닉스반도체’에서 사명을 바꾸며 SK그룹 관계사로 출범한 지 10년을 맞았다.

‘함께한 10년, 함께 만드는 100년’이라는 주제로 열린 기념식은 온·오프라인 행사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박정호 부회장, 곽노정 사장, 노종원 사장 등 50여 명은 현장에서 참석하고, 나머지 임직원들은 온라인 쌍방 소통 형식으로 참여했다.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SK 회장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10년 전 불확실성을 딛고 지금 SK하이닉스는 세계 초우량 반도체 기업이 됐다”며 “이를 가능하게 해준 구성원 모두는 내 삶에 별과 같은 존재”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은 미래 성장 방향성으로 ‘기존 틀을 깨는 초협력을 통한 솔루션 프로바이더(Solution Provider)로의 진화’를 강조했다. 그는 “국경과 산업의 벽을 넘어 경쟁력 있는 파트너라면 누구와도 힘을 합쳐 성장동력을 발굴할 것”이라며 “앞으로 미국에 지을 R&D(연구개발) 센터를 글로벌 ICT 고수들과 협력하는 장(場)으로 키워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SK하이닉스는 1조 원 이상을 투자해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을 지향하는 R&D 센터를 미국 서부에 조성하겠다고 지난해 발표한 바 있다.

또 박 부회장은 “현재의 메모리반도체 제조기업이라는 틀에 갇혀서는 기업가치를 높이는 데 제약이 있다”며 “앞으로는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을 넘어 고객의 페인 포인트(Pain Point)마저 먼저 찾아 주도적으로 해결해주는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진화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최고 수준 반도체 인재 육성…임직원 워라밸 지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이 SK하이닉스 출범 10주년 행사에서 회사의 미래 성장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글로벌 초일류 회사로의 성장을 위해 다양한 제도와 프로그램을 신설한다.

우선, 사내 커리어 성장 프로그램(CGP) 활성화, 국내외 석박사 과정 지원 대폭 확대, 글로벌 사업장과의 교환 근무 확대, 미국 스탠포드 등 해외 대학, 기업과의 연계 프로그램 신설 등을 추진한다.

또 우수한 기술 인재는 정년 없이 일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 전문가 제도’의 선발 범위를 생산 현장의 장비 전문가까지 확대한다. 사내 대학(SKHU), 국내외 대학과의 파트너십 확장을 통해 반도체 생태계 인재 육성에도 힘쓴다.

SK하이닉스는 구성원과 가족의 행복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워크 라이프 밸런스’를 조화롭게 가져갈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한다.

초등학교 입학 자녀 돌봄 휴직 3개월 제도를 도입하고, 임신기 단축 근무 기간을 전체 임신 기간으로 확대하며, 난임 관련 의료비·휴가 제도를 신설한다. 저출산과 여성 인재 경력 단절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데 기여하겠다는 계획이다.

해피 프라이데이·워크 애니웨어 등 '가족 친화적 기업문화' 정착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구성원들의 근무 시간을 효율화하고, 업무 공간의 제약을 줄이며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추진한다.

우선, 4월부터 ‘해피 프라이데이(Happy Friday)’를 시행한다. 2주 동안 80시간 이상을 근무한 구성원은 휴가를 사용하지 않고 월 1회 세 번째 금요일에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 또 시공간 제약 없는 업무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글로벌 거점 오피스 확대(Global Work from Anywhere) 프로그램’도 구상 중이다.

SK하이닉스 측은 “이 제도가 시행되면 구성원은 가족 근무지 변화 등으로 인해 경력이 단절되지 않게 일할 수 있고, 회사는 인력 손실을 막으면서 글로벌 사업장 간 협업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리무진 통근 버스도 도입해 편안한 휴식 환경을 제공한다. 식사의 퀄리티도 대폭 개선하고 사내 식당을 복합문화공간으로 바꾼다.

박 부회장은 “가족 친화적인 기업문화를 정착시켜 구성원 가족과 함께하는 글로벌 초일류 회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SK하이닉스는 이날 전 구성원에게 ‘10주년 특별 축하금’으로 기본급의 200%(연봉의 10% 수준)를 지급했다. 해당 축하금은 전날 기준 재직 중인 모든 구성원에게 지급된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