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1.27(금)

공직자 재산공개, 이주열 한은 총재 41억원…임지원 금통위원 92억원

기사입력 : 2022-03-31 09:29

조윤제 68억원·서영경 59억원·주상영 45억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송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 한국은행(2022.03.23)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퇴임하는 이주열닫기이주열기사 모아보기 한국은행 총재의 작년 재산이 전년 대비 5억원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개된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위원 모두 재산이 전년 대비 늘었다. 부동산 가액 증가, 예금 증가 등이 주를 이뤘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31일 관보에 게재한 고위공직자 정기재산변동 신고사항을 보면, 이주열 총재 재산은 2021년 말 총 41억3252만원으로 신고됐다. 전년 대비 5억7605만원 늘어난 수치다.

이주열 총재와 배우자 공동 소유의 서울시 강남구 소재 아파트의 공시가격 반영으로 전년보다 3억2100만원 높아졌다.

이주열 총재 포함 예금은 18억6773만원으로 신고됐는데, 급여 및 상여금 등 저축 등으로 2억5290만원가량 증가했다. 이주열 총재는 시중은행, 저축은행, 상호금융 등에서 예금을 들었다.

이승헌 한은 부총재의 재산은 15억4392만원으로 공시됐다. 이는 전년 대비 2억6600만원 늘어난 것이다.

당연직 한은 총재와 부총재를 포함한 금통위원 중 가장 재산이 많은 사람은 임지원 위원으로 나타났다. 금통위원 6명 재산이 공개됐는데, 박기영 금통위원의 경우 작년 10월 취임으로 이번 공개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임지원 위원은 재산은 92억4762만원이 공시됐다. 이는 전년 대비 8억904만원 증가한 수치다. 서울 용산구에 있는 배우자 소유의 아파트가 1억7400만원 올라 가액이 10억700만원이 됐다. 특히 예금은 7억7172만원 늘어난 78억5975만원으로 나타났다.

이어 조윤제 위원의 재산은 5억8063만원 늘어난 68억535만원으로 공시됐다.

서영경 위원의 재산은 7억9562만원 증가한 59억3397만원이다. 주상영 위원 재산은 6억68만원 늘어난 45억24만원으로 공시됐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