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5.23(월)

증시 주변자금 빨아들인 LG엔솔…예탁금·CMA 43조↓

기사입력 : 2022-01-20 21:02

청약 이틀새 투자자예탁금 20.2조↓ CMA 22.7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 기간 이틀간 증시 주변자금이 43조원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 청약 마지막 날인 지난 19일 증시 대기자금 성격의 투자자예탁금은 54조200억원으로 집계됐다.

청약 전 지난 17일 투자자예탁금(74조2589억원)과 비교하면 18~19일 청약 기간 사이에 20조2389억원이나 급감했다.

투자자예탁금 규모는 2020년 10월 16일(54조95억원) 이후 1년 3개월 만에 가장 적은 수치를 기록했다.

금융상품을 살 수 있는 단기 자금 성격의 증권사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잔고도 지난 17일 68조4592억원에서 19일 45조7165억원으로 2거래일 사이에 22조7426억원 급감했다.

종합하면 LG에너지솔루션 청약 기간 투자자예탁금과 CMA 잔고 감소액은 총 42조9815억원에 달한다.

LG에너지솔루션 청약이 자금을 빨아들이면서 증시 주변자금이 이례적인 감소폭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청약 기간 중 시중은행에서는 청약 자금을 이체하려는 투자자가 몰리면서 머니마켓펀드(MMF) 출금이 중단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전일(19일) 마감된 LG에너지솔루션 일반청약 평균 경쟁률은 69.34대 1을 기록했다. 청약 증거금은 국내 IPO 역대 최대인 최종 114조1066억원으로 집계됐다. 청약 건수는 총 442만4470건으로 중복청약 금지 이후 역대 최다 '개미' 투자자들의 참여를 기록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을 받고 있는 KB증권 영업부금융센터 모습. / 자료제공= KB증권(2022.01.18)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