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7.02(토)

우리금융 창립 21주년…손태승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재창업”

기사입력 : 2022-01-12 18:00

(최종수정 2022-01-12 18:59)

“증권·보험 등 포트폴리오 확대 속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지난 11일 서울 중구 회현동 본점에서 열린 창립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우리금융그룹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손태승닫기손태승기사 모아보기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재창업한다는 각오로 모든 역량을 디지털 대전환에 쏟아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디지털 시대를 가장 앞서 열어나가는 금융그룹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12일 우리금융에 따르면 손 회장은 전날 서울 중구 회현동 본점에서 ‘New next, Next new(항상 앞서가는 새로움으로)’를 슬로건으로 창립기념식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기념식은 코로나 재유행에 따른 방역수칙을 고려해 역대 회장, 사외이사, 그룹 주요 경영진과 MZ 대표직원 등 일부 인원만 현장에 참석하고 1000여명의 임직원들은 줌(zoom)과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를 비대면으로 시청했다.

우리금융은 2001년 4월 2일 설립돼 2019년 1월 11일 그룹 체제로 재출범했다. 지난해 12월 9일에는 예금보험공사의 지문매각을 통해 정부 공적 자금이 투입된 지 23년 만에 완전 민영화에 성공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완전 민영화를 계기 삼아 국내 최초 금융지주로 설립됐던 그룹의 21년 역사를 복원하자는 취지의 세리머니가 진행됐다.

손태승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지주 설립 21주년의 역사를 되살려 우리나라 최초이자 최고의 금융그룹이었던 역사적 자부심을 되찾아야 한다”며 “창발적 혁신으로 '디지털이 강한 글로벌 리딩 금융그룹 도약'의 꿈을 이루자”고 당부했다.

이어 “증권, 보험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 확대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면서도 모든 자회사의 위상을 업권 내 상위 수준으로 끌어올려 그룹 수익성을 극대화하자”고 강조했다.

황영기닫기황영기기사 모아보기 전 회장은 역대 회장단을 대표해 완전 민영화 달성에 대한 축하 인사를 전하고 후배 임직원들에게 “민족은행의 사명감을 넘어 앞으로는 최고의 금융그룹으로 도약해 달라”고 말했다.

2016년 1차 민영화와 2019년 지주사 재출범 당시 금융위원회를 이끌었던 임종룡 전 위원장과 최종구닫기최종구기사 모아보기 전 위원장은 영상 편지를 통해 한 목소리로 “한국 금융산업을 이끄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금융회사로 발전해 달라”고 격려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