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1.19(수)

은행 대출 옥죄자…보험사 가계대출 3개월 동안 1조원↑

기사입력 : 2021-12-06 06:20

주담대 전분기 대비 4000억원 증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보험회사 대출채권 현황./자료 제공= 금융감독원
[한국금융신문 임유진 기자] 금융당국이 가계부채 총량을 규제하기 위해 은행 대출을 옥죄자 보험사 가계대출이 확대되는 풍선효과가 일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개월 만에 1조원 넘게 늘어난 것이다.

6일, 금융감독원 '2021년 9월말 보험사 대출채권 현황'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보험사들의 대출채권 잔액은 2624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조1000억원이나 늘었다. 지난 2분기 5조2000억원 늘어난 후 반년 사이 7조3000억원이나 증가한 것이다.

가계대출 잔액은 전분기보다 1조1000억원 늘어난 127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보험계약대출이 지난 분기보다 6000억원 증가했고, 주택담보대출도 같은 기간 4000억원 늘었다. 이는 대출규제로 은행 등에서 대출을 받기 어려워지자 보험사를 이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업대출 잔액은 1345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분기보다 1조원 늘은 수치다. 중소기업 대출은 1조원 증가해 874000억원의 잔액을 기록했다. 대기업 대출 잔액은 전분기와 동일하다.

대출채권 연체율과 부실채권 비율은 감소했다. 3분기 보험사 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은 0.14%로 지난 분기 대비 0.03%포인트(p) 감소했다. 가계대출은 0.29%로 지난 분기와 같았고, 기업대출은 0.07%로 0.03%p 낮아졌다. 부실채권 비율은 0.12%로 지난 분기보다 0.02%p 감소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사별 가계대출 관리 이행상황 및 연체율 등 대출건전성 지표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며 "코로나19 사태 지속 등에 대응해 충분한 대손충당금 적립을 통한 손실흡수능력 강화를 유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임유진 기자 uj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임유진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보험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