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1.17(월)

'최고 5%대'...보험사마저 주담대 금리 급등

기사입력 : 2021-11-29 10:29

보편적차주 변동금리형 주담대 연 3.47~5.33%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 한국금융신문
[한국금융신문 임유진 기자] 은행권에 이어 보험사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급등하고 있다. 한 달 새 보험사 최저 연 2%대 금리 상품은 흔적을 감췄고, 높게는 5%를 넘는 상품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서민 대출자의 어려움이 증가될 거란 우려가 제기된다.

2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신한라이프 ▲삼성화재 ▲현대해상은 '보편적 차주'에 대한 변동금리형(30년 만기, 분할상환방식) 아파트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연 3.47%∼5.33%로 공시했다.

보편적 차주는 나이스평가정보(NICE평가정보) 신용평점 840∼880점 또는 코리아크레딧뷰로(KCB) 신용평점 796∼845점에 해당하는 대출자를 말한다.

지난달, 6개 보험사의 해당 조건 주담대 금리가 연 2.84%∼5.20%로 운영된 것과 비교했을 때 한 달 사이 금리 하단이 0.63%포인트(p), 상단이 0.13%p 올랐다. 6개사 중 5개사가 최고금리를 올렸고 4개사는 최저금리를 상향했다.

특히 신한라이프는 상단 금리를 높게는 1.13%포인트(p)나 올렸다. 삼성화재는 운영금리를 지난달 2.84∼4.47%에서 이달 3.53∼4.60%로 높였다. 교보생명의 경우 4.41∼4.97%에서 4.77∼5.33%로 상승했다.

대출자에게 적용된 금리 평균은 9월 3.22∼3.93%에서 지난달 3.77∼4.52%로 올랐다.

보험사 중 가계대출 규모가 가장 큰 삼성생명의 경우 이달 운영 금리가 3.60∼5.20%로 동일했다. 하지만 신규 대출자의 평균 금리는 3.69%에서 3.80%로 높아졌다. 교보생명 주담대 대출자의 평균 금리도 3.78%에서 4.52%까지 올랐다.

보험사가 취급하는 신용대출 금리도 오르고 있다.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신한라이프 ▲삼성화재 ▲흥국화재가 이번 달 신용점수 900점을 넘는 고신용자에게 적용하는 신용대출(소득 무증빙형) 금리가 10월 대비 0.11%p∼0.88%p 높아졌다.

이에 소비자들의 부담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기존에 최대한의 대출을 받으려는 사람들은 은행 대신 보험사를 찾곤 했다. 보험사는 은행에 비해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느슨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보험사의 대출금리가 급등하며 소비자의 선택지는 좁아져가고 있다.

보험업계는 대출금리 인상이 불가피했다는 입장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시장금리도 올랐고 금융당국이 대출 총량관리를 주문하면서 대출 금리를 올려 조정할 수밖에 없다"라고 설명했다.

임유진 기자 uj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임유진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보험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