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1.29(화)

예탁결제원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이르면 연말부터 가능”

기사입력 : 2021-11-15 15:0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해외주식 소수단위 거래 지원 서비스 흐름도
[한국금융신문 김재창 기자]

이르면 연말부터 상장지수펀드(ETF)를 포함한 미국 주식의 소수점 거래가 국내 증권사에서 이뤄지게 된다.

한국예탁결제원은 15일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에 맞춰 각 증권사의 해외주식 소수단위 거래를 지원하는 서비스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예탁결제원은 지난달 20일 신한금융투자 등 20개 증권사와 공동으로 해외주식 소수단위 거래를 위한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을 신청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2일 정례회의를 통해 이 서비스 신규 지정을 결정했다.

투자자들은 앞으로 20개 증권사의 전산시스템 구축 일정 등에 따라 원하는 증권사를 통해 해외주식 소수단위 거래를 할 수 있게 된다. 2019년에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을 받은 신한금융투자와 한국투자증권을 이용하는 투자자의 경우 기존처럼 해외주식 소수단위 거래를 이용할 수 있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해외주식 소소단위 거래 채널이 대폭 확대돼 투자의 편의가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투자자 수요가 많은 고가의 미국 우량주 진입장벽을 낮춰 건전한 분산투자 문화를 조성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주식 소수단위 거래가 가능한 증권사는 DB금융투자,KB증권, KTB투자증권, NH투자증권, 교보증권, 대신증권, 메리츠증권, 미래에셋증권,삼성증권,신영증권,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유진투자증권, 키움증권, 카카오페이증권, 토스증권, 하나금융투자, 하이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한화투자증권 등 모두 20개다.

김재창 기자 kidongod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재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