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6.17(목)

KB국민카드, 3억 달러 규모 외화 표시 지속가능채권 발행

기사입력 : 2021-05-10 18:57

조달 자금 사회취약계층 지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 / 사진 = KB국민카드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KB국민카드가 자사 채권 발행 사상 최초로 미화 3억 달러(원화 약 3370억 원) 규모의 외화 표시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했다고 10일 밝혔다.

KB국민카드에 따르면 이번 수요 예측 흥행 요인으로 대외 신인도와 안정성, 높은 자산 건전성 등의 경영 성과가 투자자들로부터 높이 평가 받았다고 전했다.

이번에 발행된 채권은 미국 달러화 표시 5년 만기 고정금리부채권으로 발행 금리는 미국 국채 5년물 금리에 스프레드가 가산된 연 1.50%다.

KB국민카드는 이번 채권 발행에 앞서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평가기관인 ‘서스테이널리틱스(Sustainalytics)’에서 지속가능채권지침(SBG), 사회적채권원칙(SBP) 등 지속가능채권 가이드라인 준수 여부를 비롯한 전사적 지속가능경영 관리 체계에 대한 사전 인증을 받았다.

이달 초 아시아와 유럽 시장을 대상으로 수요 예측을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한 ‘투자설명회(Net Road show)’에서 60여 곳에 달하는 투자자들이 총 11억 달러 이상의 참여를 희망해 최초 제시된 금리(IPG) 대비 37.5bp(1bp = 0.01%p) 낮게 발행됐다.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Moody’s)’는 이번에 발행된 외화 표시 선순위 무담보 채권에 대해 ‘A2’ 등급을 부여했다. A2등급은 전체 21개 등급 중 상위 6번째 등급으로 '투자적격'에 해당된다.

또한 이번에 발행된 채권은 환경과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업 추진에 활용되는 지속가능채권으로 조달 자금은 저소득층과 사회 취약 계층 대상 금융 지원과 다양한 사회적 가치 창출 사업에 사용될 계획이다.

달러화 채권 발행에 따른 환율 변동 리스크를 제거할 수 있도록 이종 통화간 원금과 이자 지급을 교환하는 ‘통화이자율스와프(CRS)’를 체결해, 해외 시장을 통한 자금 조달의 안정성을 높이고 변동성은 최소화 했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번 외화 표시 채권 발행은 기존 원화 표시 카드채와 외화 자산유동화증권(ABS) 중심의 자금 조달 방식에서 조달 수단과 경로를 다양화하여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자금 조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가능채권 발행을 통해 친환경, 동반성장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하고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 KB국민카드가 ESG 경영 선도 카드사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신혜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2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