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5.17(월)

국내은행, 해외점포 자산규모는 증가…코로나19로 건전성은 악화

기사입력 : 2021-04-16 08:11

해외점포 수는 9개 신설·7개 폐쇄로 전년比 2개 증가
신규 진출점포 소재지는 신남방 지역 등 아시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국가별 해외점포 자산규모. /사진제공=금융감독원
[한국금융신문 권혁기 기자] 지난해 국내은행들의 해외점포 자산규모는 증가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건전성은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국내은행의 해외점포는 39개국 197개로 전년(195) 대비 2개가 증가했다. 9개 점포가 신설되고 7개 점포가 폐쇄된 영향이다. 신규 진출점포 소재지는 신남방 지역과 중국 등 아시아 지역이었다.

지난해 국내은행들은 현지 금융기관 인수, 대출금 증가 등으로 해외점포의 자산규모는 크게 증가하는 등 양적으로는 성장했다. 작년 말 국내은행의 해외점포 총자산은 16501000만달러(1842336억원)로 전년 13369000만달러(1492648억원) 대비 3132000만달러(23.4%)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말 국내은행 총자산(2978조원)6.0% 수준이다.

국가별로는 신남방 소재 점포의 자산이 1406000만달러(156979억원) 증가해 가장 큰 성장을 보였다.

그러나 자산건전성 면에서는 고정이하여신비율(부실채권 비율)2.14%로 전년말(0.63%) 대비 1.51%포인트 상승했다. 주로 항공과 해운 등 코로나19 관련 업종에서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수익성 면에서도 악화됐다. 해외점포의 작년 당기순이익은 73300만달러(8184억원)로 전년(98300만달러) 대비 25.4%나 감소했다. 총자산순이익률(ROA)0.44%로 전년(0.74%) 대비 0.30%포인트 하락했다.

국가별로는 캄보디아, 베트남, 홍콩, 중국 등 순으로 크게 감소했으며 대부분 국가에서 당기순이익이 축소됐다.

권혁기 기자 khk0204@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권혁기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