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6.15(화)

금감원, 회계리스크 요인 감독 강화…재무제표 심사 효율 제고

기사입력 : 2021-04-11 15:26

2021년 상장사 등 180개사 심사·감리…15개 회계법인 감사인 감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021년 회계심사·감리업무 운영계획 / 자료제공= 금융감독원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금융감독원이 회계분식 포착기능을 고도화해서 한계기업, 취약분야 및 시장질서 훼손기업 등에 대한 관리와 감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2021년에 상장법인 등 180사에 대한 재무제표 심사·감리 및 회계법인 15사에 대한 감사인 감리를 실시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11일 이같은 내용의 '2021년 회계심사·감리업무 운영계획'을 발표했다.

경제불확실성 지속에 따른 취약업종 감시 및 감리 사각지대 축소 등을 통해 무자본 M&A, 최대주주 변경 등 회계분식 고위험을 억제하는데 초점을 맞춘다.

재무제표 심사는 3개월내 종료를 원칙으로 이행하고 심사와 감리기능의 분리 운영 등을 통해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한다.

감사인(회계법인)의 감리를 전담하는 부서 신설로 감사품질을 제고하고, 사전예방 중심의 회계감독업무를 수행하기로 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재무제표 심사제도의 정착, 업무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올해 전년(148사) 대비 32사 증가한 180사에 대해 심사·감리를 실시하기로 계획을 세웠다.

상장법인 및 비상장인 금융회사·사업보고서 제출대상 법인으로, 회계기준 위반 건수 및 위반의 규모·성격·영향 등에 따라 변동 가능하다.

경미한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금감원장 경조치로 제재절차를 간소화해서 신속 종결하고, 업무 프로세스 개선을 통해 향후에도 심사 대상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표본심사 대상은 사전예고된 회계이슈, 회계심사·감리 결과 활용, 기타 위험요소, 장기 미감리 등 100여사 내외로 선정한다.

혐의심사 대상은 회계오류수정, 회계부정 제보 및 기타 감독업무 중 확인된 위반 혐의 등으로 과거 경험 등을 고려하여 50사 내외로 예상한다.

또 전년(9사) 대비 6사 증가한 총 15개 회계법인(대형 4사, 중형 3사, 소형 8사)에 대해 감사인 감리를 실시하기로 했다.

감사인 규모구분에 따른 감리주기, 직전 감리 후 경과기간 및 직전 감사인 감리 결과 등을 고려해서 상반기 8사, 하반기 7사를 선정한다.

비반복적·과실 회계오류는 심사를 통해 경조치로 신속 종결하고, 고의적 회계분식은 감리를 통해 엄중 조치한다.

금감원 측은 "신 외감법에 따른 새로운 제도의 긍정적 효과를 지속하고 극대화해서 회계감독의 실효성을 높이고 회계투명성과 신뢰성을 제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