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5.17(월)

KIC, 영국 진출 국내 기관투자자들과 ESG투자·금융시장 전망 논의

기사입력 : 2021-04-09 13:37

제12차 런던국제금융협의체 온라인 화상회의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 한국투자공사(KIC)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한국투자공사(KIC)는 영국에 진출한 한국 금융투자기관들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기회와 위험 요인 및 브렉시트(Brexit) 이후 런던 금융시장 동향에 대해 공유했다.

KIC는 런던지사 주관으로 8일(현지시간) 제12차 런던국제금융협의체(London International Financial Cooperation Council)를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런던 주재 재경관을 비롯한 정부관계자 및 공공투자기관, 자산운용사, 은행 등 국내 금융기관의 투자담당자들이 참석했으며, ESG 투자와 브렉시트 이후 런던 금융시장 동향을 주제로 진행됐다.

1부에서 자산운용사 Columbia Threadneedle의 책임투자대표인 이안 리차드(Iain Richards)가 주제 발표를 맡아 최근 ESG가 투자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관련 자산 규모가 급증한 배경을 설명하고 지속가능금융공시규제(Sustainable Finance Disclosure Regulation) 도입 등이 이끌 변화들을 소개했다.

참석자들은 영국 정부의 그린본드 발행과 인프라 투자은행 설립 동향, 영란은행의 기후변화 대응과 스트레스테스트 추진 계획, 기후변화 관련 공시기준 제정, 국내 금융사의 ESG 대응전략 등 이슈들에 대해 논의했다.

2부에서는 브렉시트 이후 영국과 유럽연합(EU) 사이의 금융서비스에 대한 규제 동등성 채택 지연 등과 같은 갈등 상황이 런던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고, 상장제도 개선, 핀테크(FinTech) 투자 세제혜택 확대 등 영국의 금융규제 개혁 노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행사를 주관한 양창수 KIC 런던지사장은 “최근 ESG 투자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며 관련 제도와 기준들에 대해 점검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다”면서 “앞으로도 브렉시트 이슈 등 역내 현안들에 대해 국내 금융기관들과 적극적으로 정보를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2018년 2월 KIC 주도로 출범한 런던국제금융협의체는 영국에 진출한 대한민국 공공 및 민간 투자기관 24곳이 참여하고 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