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4.18(일)

김승연 한화 회장, 7년 만에 경영 공식 복귀…핵심 3사 미등기임원으로

기사입력 : 2021-02-26 14:16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김승연닫기김승연기사 모아보기 한화그룹 회장(사진)이 7년 만에 공식적으로 그룹 경영 전면에 나선다.

한화그룹은 김 회장이 다음달부터 ㈜한화·한화솔루션·한화건설 미등기임원으로 적을 두고 한화그룹 회장으로 미래 성장전략 수립 등 역할에 집중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김 회장은 항공·방산 분야 대표 기업인 ㈜한화에서 해당 분야의 미래기술 확보와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해외시장 개척에 나선다. 한화솔루션에서는 수소 등 친환경에너지 사업 역량 강화와 미국 등 글로벌 사업을 지원한다. 한화건설에서는 글로벌 건설업체와 협력 등을 통한 경쟁력 제고에 나선다.

김 회장은 2014년 2월 배임 등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은 뒤 모든 계열사 대표이사직에서 일괄 사퇴했다. 집행유예 기간이 끝난 2019년 2월 이후 특정경제가중처벌법에 따라 2년간 '취업제한' 조치가 이달 19일 끝났다.

이에 따라 김회장의 주요 계열사 대표이사 복귀가 점쳐졌으나, 특정 계열사의 경영활동에 관여하는 것 보다는 총수로서 미래 먹거리를 담당하는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이는 장남 김동관닫기김동관기사 모아보기 한화솔루션 사장, 차남 김동원닫기김동원기사 모아보기 한화생명전무, 삼남 김동선 한화에너지 상무보 등 아들들이 주요 계열사 요직에서 경영수업을 받고 있는 점도 고려한 행보라는 해석도 나온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김 회장은 그룹 전반에 걸친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과 해외 네트워크를 통한 글로벌 사업 지원 등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