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4.12(월)

부산 2021 분양 시장 관심↑… 북항·센텀2지구 등 다양한 개발호재 앞둬

기사입력 : 2021-02-26 10:10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롯데캐슬 드메르 조감도. / 사진제공 = 롯데건설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지난해 서울 못지 않은 열기를 보인 부산 부동산 시장이 신축년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해 11월 부산 일부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활황세를 보이며 규제가 무색한 모습이다.

26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 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부산은 지난해 2만3808가구(임대 아파트 제외, 총 가구수 기준)가 공급되며, 2018년(2만3779가구)과 2019년(2만2522가구)에 이어 꾸준한 물량을 보였다.

특히 지난해에는 청약 경쟁률의 상승이 도드라졌다. 지난해 부산 1순위 청약경쟁률은 60.22대 1로 지난 2019년(10.10대 1) 比 6배 이상 상승했다. 또 이는 전국에서 세종(153.31대 1), 서울(89.79대 1) 다음으로 높은 수치다.

개별 단지를 살펴보면, 지난해 12월 분양한 ‘힐스테이트 남천역 더퍼스트’는 558.02대 1이라는 1순위 경쟁률을 기록하며 부산을 넘어 지난해 전국에서 가장 청약경쟁률이 높은 단지로 기록되는 역사를 썼다. 또 지난해 9월 분양한 ‘레이카운티’는 ‘과천 푸르지오 어울림 라비엔오(19만409명)’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청약자 수(19만118명)가 몰리기도 했다.

오피스텔과 생활형 숙박시설 등 수익형 부동산 역시 아파트 못지 않은 인기를 누리며 호황을 이어갔다. 지난해 6월 분양한 ‘해운대 중동 스위첸’은 최고 237.61대 1, 평균 93.01대 1의 경쟁률을 기록, 계약 시작 3일 만에 완판되는 기염을 토해냈다. 같은달 분양한 생활형 숙박시설 ‘빌리브 패러그라프 해운대’ 역시 최고 266.83대 1, 평균 38.8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주택종합 매매 가격 변동률도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한국부동산원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 자료에 따르면, 부산의 주택종합 매매 가격 변동률을 지난해 12월 2.12% 기록했다. 이는 월별로 봤을 때, 역대 최고로 많이 상승한 수치다. 연간변동률 역시 5.9%로 지난 2011년(15.91%)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업계에서는 부산 분양시장이 올해도 뜨거울 것으로 보고 있다. 그 이유로 저평가 되어 있는 지역의 가치를 꼽았다. 개발 사업과 신규 노선 착공 등 다양한 개발호재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가격 상승의 잠재가치가 높다는 것이다.

가장 큰 호재는 북항 개발 사업이다. 국내 첫 항만 재개발 사례인 북항 개발 사업은 북항 재개발 1단계에 이어 2단계가 탄력을 받으면서 주목받고 있다. 오는 2022년부터 착수될 북항 재개발 2단계 사업은 '부산시 컨소시엄'이 시행사로 참여하는 항만과 철도뿐 아니라 원도심까지 조화롭게 복합 연계 개발된다. 북항 재개발지역과 도심을 연결하는 '씨베이파크선(C-Bay~Park, 트램)' 건설도 앞두고 있다.

씨베이파크선 1-1단계는 지상을 달리는 1.9km 길이 무가선 저상트램으로 북항 재개발 1단계 지역 5곳에 정차할 예정이며, 도시철도 1호선 중앙역을 출발해 현 1부두 인근 복합도심지구, 오페라하우스, 도심 환승센터,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에 이른다. 국토부 계획상으로 올해 중 트램공사 착공, 2022년 말 준공할 예정이다. 또 여가 및 휴식, 문화 및 해양레저 활동을 위해 마리나와 오페라하우스 등 해양 레저시설과 문화시설 조성도 가시화되고 있다.

해운대 센텀권역에서는 센텀2지구 도시첨단산업단지 개발이 계획돼 있다. 센텀2지구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사업은 해운대구 반여동, 반송동, 석대동 일원에 융합부품소재, 정보통신기술, 첨단신해양산업, 영상 등 4차산업 중심 산업단지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외에도 현재 부산에는 오시리아관광단지 사업, 웨이브시티(구 한진CY 부지 개발), WBC부지(동원 THE GATE 센텀), 범천동 철도차량정비단 이전사업, 부산 지하철 2호선 북항대교 개발, 만덕~센텀 도시 고속화도로 등 크고 작은 개발호재들이 즐비하다.

다양한 개발호재와 함께 규제에서 벗어난 생활형 숙박시설도 부산 분양시장에 불을 지피고 있다. 현재 생활형 숙박시설은 고강도 규제가 이어지는 아파트와 달리 청약 통장이 필요 없고, 대출 규제를 적용받지 않는다. 뿐만 아니라 주택 수에도 포함되지 않고, 자유롭게 매매가 가능해 시세차익을 노릴 수도 있다.

이에 따라 올해 부산을 주목하는 수요자가 많을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래미안 포레스티지’ 등재개발·재건축 아파트와 ‘롯데캐슬 드메르’ 등 생활형 숙박시설이 분양을 대기 중이다.

롯데건설은 오는 3월 부산 동구 초량동 부산항 재개발사업지 내 D-3블록에 ‘롯데캐슬 드메르’를 분양할 예정이다. 부산의 미래 신성장 동력이 될 부산 북항 재개발 사업지 들어서는 생활숙박시설로 지하 5층~지상 59층, 2개 동, 전용면적 45~335㎡, 총 1221실로 구성된다. 일부 펜트하우스를 제외한 전체 물량을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면적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부산 해운대 관광특구에서는 ‘브리티지 센텀’이 지난 15일 정식 오픈 이후, 본격적인 분양에 나섰다.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 1513번지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지하 6층~지상 38층, 전용면적 22~34㎡ 생활형숙박시설 346실과 근린생활시설로 구성된다.

삼성물산은 부산 동래구 온천4구역을 재개발하는 ‘래미안 포레스티지’를 선보인다. 전용면적 39~147㎡, 총 4043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2331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부산 남구 대연2구역을 재건축하는 ‘대연2구역 힐스테이트(가칭)’를 분양할 계획이다. 지상 최고 29층, 전용면적 59~84㎡, 총 449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이 중 144가구를 일반 분양할 예정이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홍지인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