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2.28(일)

박현주의 ETF 투자 전략 "테마형에 분산 투자하라"

기사입력 : 2021-01-22 20:52

"ETF는 최근 30년 세계금융혁신 중 하나"
"집중의 리스크 헷지위해 ETF 분산 필요"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오른쪽에서 첫번째)이 22일 미래에셋대우 유튜브채널 '스마트머니'에서 공개된 투자미팅에서 '박현주 회장, 금융투자의 혁신 ETF를 말한다'를 주제로 이야기하고 있다. / 사진출처= 미래에셋대우 '스마트머니' 유튜브 화면 갈무리(2021.01.22)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넓은(Broad) 인덱스와 주식 사이에 테마형 ETF(상장지수펀드)가 있는 겁니다. 그러나 아무리 좋은 ETF라도 하나만 사면 안되고, 여러 섹터로 분산해야 합니다."

박현주닫기박현주기사 모아보기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테마형 ETF의 분산투자를 투자전략으로 제시했다.

박 회장은 22일 미래에셋대우의 유튜브 채널 '스마트머니'에서 공개된 네 번째 투자미팅 '박현주 회장, 금융투자의 혁신 ETF를 말한다'에서 이같이 투자 조언을 했다.

박 회장은 지난 30년간 세계 금융시장의 혁신을 두 가지로 꼽았는데, 하나는 시장에서 주식처럼 매매할 수 있는 ETF의 등장, 다른 하나는 블랙록과 블랙스톤의 탄생이라고 했다.

디지털화와 함께 ETF가 투자의 혁명이 되고 있다며, 특히 "최근 테마형 ETF로 가는 흐름이 강력하다"고 했다. 미래에셋이 2018년 ETF 운용사 글로벌X를 인수했던 것도 "테마형 ETF 트렌드에 베팅한 것"이라고 예시했다.

다만 "아무리 좋은 ETF가 보여도 하나만 '몰빵'해서 사면 안되고, 여러 섹터를 분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운용사들이 다양한 ETF 상품을 파는데 하나만 사면 기가 막히게 잘 될수도 있지만, 거꾸로 될 수도 있는 것"이라며 "집중의 리스크를 헷지하기 위해 분산이 필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나중에는 플라잉카, 우주선 관련된 ETF가 나올 수 있는데, 혁신은 계속 이뤄지고 있는데 따라가기가 어려울 수 있다"며 "투자수단으로 ETF 랩어카운트가 필요하다"고 짚기도 했다.

인버스 ETF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운 견해를 보였다. "타이밍을 사는 투자는 신의 영역"이라고 했다. 박 회장은 "인버스 ETF는 헷지용으로 쓰는 게 맞다고 생각하며, 상당히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ESG ETF의 경우 "10년에 10배 정도 성장할 것"이라며 긍정적으로 봤다. 박 회장은 "지금까지는 ESG를 규제 관점에서 봤지만 앞으로는 성장의 관점에서 아이디어 상품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