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1.21(목)

이재용, '뉴삼성' 겨냥한 사장단 인사 단행…반도체 힘싣고 가전 밀어줘

기사입력 : 2020-12-02 13:47

(최종수정 2020-12-02 14:09)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건희 회장 별세 이후 맞은 첫 정기인사에서도 성과주의 원칙을 재확인했다.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성과를 낸 삼성전자 3인 CEO 체제를 유지하면서 부진했던 일부 계열사 CEO 교체를 단행했다. 또 미래먹거리 발굴이 중요한 핵심사업부에는 새 인물을 과감히 내세웠다.

삼성전자 등 삼성 전자계열사는 2일 2021년 사장단 정기 인사를 발표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021년 삼성전자 주요 사장단 명단.
우선 관심을 모은 이 부회장의 회장 승진 인사는 없었다. 본인이 회장 등극에 적극적이지 않고, 계속되고 있는 사법 리스크도 부담으로 작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핵심계열사인 삼성전자는 김기남닫기김기남기사 모아보기 부회장(DS부문장), 김현석 사장(CE부문장), 고동진닫기고동진기사 모아보기 사장(IM부문장) 등 3인 대표이사 체제를 그대로 유지했다.

동시에 성과주의를 바탕으로 세대교체 의지는 분명히 드러냈다.

코로나19 등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연이어 깜짝 실적을 낸 반도체부문에 힘을 실어주는 인사를 단행한 것이 대표적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삼성전자 김기남 DS부문장 부회장, 김현석 CE부문장 사장, 고동진 IM부문장 사장.
이정배 부사장은 사장 승진과 함께 메모리사업부장에 임명됐다. 기존 D램 개발 뿐만 아니라 낸드플래시 등 전체 메모리반도체 사업을 이끌게 됐다.

반도체 공정·제조 분야 전문가인 최시영 부사장은 파운드리사업부 사장으로 승진한다. 이 부회장이 내건 '2030년 시스템반도체 1위' 달성을 위한 핵심사업을 담당하게 된 것이다.

기존 사업부장들은 차세대 기술개발을 담당하는 보직으로 이동한다.

'메모리 초격차'를 지휘한 진교영 사장은 종합기술원장으로서 미래 먹거리 기술 발굴을 맡게 된다.

파운드리 사업을 이끈 정은승 사장은 DS부문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임명됐다. DS부문 CTO는 이번에 신설된 자리다. 반도체 공정·설비 관련 선행기술 개발로 반도체 사업을 지원하는 역할이 주어졌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 DS부문 이정배 메모리사업부장 사장(왼쪽)과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 사장.
코로나19로 달라진 CE부문의 위상이 이번 인사에도 반영됐다. 이재승 CE부문 생활가전사업부장 부사장이 CE부문 최초로 사장으로 승진한 것이다.

그간 삼성전자 CE부문은 DS·IM부문에 비해 다소 소외됐다. 그러나 코로나19에 늘어난 '집콕족'을 겨냥한 맞춤형 제품으로 본격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이 부회장도 최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가전 판매 현장을 깜짝 방문 하는 등 각별히 챙기고 있는 분야다.

center
이재승 삼성전자 CE부문 생활가전사업부장 사장.
전자·IT 계열사에 대한 인사도 속속 발표되고 있다.

올해 부진한 실적을 남긴 삼성SDS는 홍원표 사장이 임기를 2년 앞두고 물러난다. 신임 CEO에는 황성우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장 사장이 내정됐다.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사업전환이 진행중인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동훈 사장이 용퇴하고, 최주선 부사장이 사장 승진과 함께 대표이사를 맡게 됐다.

삼성은 이번주 안으로 전자계열사 부사장급 이하 인사와 금융계열사 인사를 단행할 전망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황성우 삼성SDS 사장(왼쪽)과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