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2.02(수)

'코세페' 맞아 팔 걷어붙이고 나선 롯데·신세계·현대

기사입력 : 2020-10-27 17:10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11월 1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되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코세페)를 맞아 롯데, 신세계, 현대백화점 등 주요 유통 대기업들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각 기업의 백화점, 마트, 아울렛 등 유통 계열사들이 총출동해 역대 최대 규모의 할인 행사를 진행하는 한편 지역과 중소 협력사들과의 상생에도 적극적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소비 심리의 불씨를 댕기고 그간 팔지 못한 재고를 털어낼 기회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 = 롯데쇼핑
2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와 신세계, 현대백화점은 코세페 기간 동안 경기 침체 장기화로 타격을 입은 중소 협력사, 농어민 등과 협력한 행사를 진행한다. 코세페 기간 동안 중소기업들의 물량을 선매입해 자금 부담을 줄이고 판매 공간 마련, 수수료 인하 등 판매 지원책도 내놓기도 했다.

먼저 롯데는 ‘상생’과 ‘나눔’을 테마로 2020 코세페에 참여한다. 롯데가 이번 코세페에 동원하는 물량은 판매액 기준으로 2조원 규모로 역대 최대다.

먼저 롯데백화점과 롯데홈쇼핑 등 주요 계열사에서 패션의류와 잡화, 리빙 등 국내 우수 파트너사의 재고 상품 250억원 물량을 우선 매입해 ‘상생 나눔 특별전’을 준비해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중소 파트너사 인기 상품을 판매한다. 롯데백화점은 전국 아울렛 20개 점포에서 300여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최대 규모 ‘아울렛 메가 세일’ 행사를, 롯데마트는 주방 인테리어 등 홈퍼니싱 상품을 할인하는 브랜드 기획전 등을 진행한다.

강원도, 경북도 등 주요 지자체와 협업해 ‘지역경제 활성화’ 이벤트를 진행한다. 롯데온(ON)은 황태, 배추 등 30여개의 강원도 농특산물을 할인 판매하는 ‘강원도의 힘! 인기 먹거리 대전’을 연다. 롯데홈쇼핑은 로컬신선 온라인 전문관을 운영해 ‘대한민국 특산물 대전’을, 롯데슈퍼는 지자체와 공동기획해 제철과일과 채소 등을 특별가에 판매하는 ‘우리 농산물 대전’을 진행한다.

신세계그룹은 오는 31일 '대한민국 쓱데이'를 앞두고 판로 확대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패션 기업과 소상공인들을 위해 코리아 세일 페스타를 통해 행사를 계획했다. 이달 30일부터 11월 5일까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센텀시티점, 대구신세계, 광주신세계 4개 점포에서 '코리아 패션마켓 시즌2' 행사를 연다. 지역농가와 중소기업이 만든 천연 꿀, 유기농 매실청 등 5만원 상당의 가공식품을 담은 '신세계 상생꾸러미'도 선보인다.

신세계 본점과 강남점, 센텀시티점, 광주신세계 등에서는 신세계와 중소기업유통센터와 부산경제진흥원 등과 손잡고 우수 중소기업의 상품을 한 데 모아 소개하는 '우수 중소기업 특별전'을 연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 = 신세계백화점
현대백화점도 재고 소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패션업계를 돕는 행사를 마련한다.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현대백화점 신촌점·대구점과 현대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송도점 등 4개 점포에서 진행되며, 영캐주얼·여성패션·남성패션 등 50여개 브랜드의 이월상품을 최초판매가 대비 최대 60% 할인 판매한다. 특히, '코리아 패션마켓'에 참여하는 브랜드의 판매 수수료도 종전 대비 5%포인트 가량 인하해 줄 예정이다.

유통기업들이 지역과 중기 지원에 적극 나서며 대규모 행사를 여는 이유는 '소비 활성화'를 위해서다. 현대백화점은 "고객들에게 합리적인 쇼핑 기회를 제공하는 동시에 협력사의 재고 부담을 덜 수 있도록 행사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세페는 2016년부터 시작된 국내 최대 쇼핑 주간으로, 백화점과 대형마트, 전자상거래(어커머스), 제조사, 편의점, 전통시장, 소비재 업체에 이르기까지 유통업계 전체가 일제히 참여한다. 특히 이번 코세페는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릴 전망이다. 올해 코세페에 참여를 신청한 기업은 1328곳으로 지난해(704개사)보다 2배 가량 늘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유선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