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2.02(수)

"과로사 책임 통감" CJ대한통운, 매년 500억 들여 지원인력 3000여명 투입

기사입력 : 2020-10-22 16:02

택배 종사자 보호 종합대책 발표
분류 자동화 확대로 작업강도 완화
택배기사 산재보험 가입 100% 유도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CJ대한통운이 최근 발생한 택배기사 과로사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과했다. 택배기사들의 작업시간과 강도를 대폭 낮출 수 있는 종합대책도 발표했다. 작업 강도를 완화하기 위해 매년 500억원을 들여 추가 인력 3000명을 투입하기로 했고, 소형상품 전용분류장비를 구축해 자동화시설 확대에 나선다. 전체 집배점을 대상으로 산재보험 가입 여부를 조사한 뒤 택배기사들의 가입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2일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부회장이 택배기사 사망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과하고 있다. / 사진 = CJ대한통운

22일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부회장은 오후 서울 중구 소재 태평로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택배 업무로 고생하다 돌아가신 택배기사님들의 명복을 빌며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CJ대한통운 경영진 모두는 지금의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재발방지 대책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태영닫기정태영기사 모아보기 택배부문장이 나서 택배기사 및 택배종사자 보호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우선 작업 강도 완화 대책을 내놨다. CJ대한통운은 내달부터 매년 500억원 정도의 추가 비용을 들여 택배기사들의 인수업무를 돕는 분류지원인력 3000명을 단계적으로 투입한다. 현장에는 이미 1000여명의 분류지원인력이 근무 중이다. 이를 통해 분류업무에서 자유로워진 택배기사들이 오전 업무개시 시간을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는 시간선택 근무제도를 활용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2022년까지 소형상품 전용분류장비를 추가로 구축해 자동화 수준을 높이기로 했다.

과로사와 돌연사 등 산업재해 예방 방안을 제시했다. 택배기사를 대상으로 지원하는 건강검진 주기를 내년부터 2년에서 1년으로 줄이고 뇌심혈관계 검사 항목도 추가한다. 또 전문기관에 의뢰해 건강한 성인이 하루 배송할 수 있는 적정량을 산출한 뒤 택배기사들이 적정 배송량을 초과해 일하지 않도록 하는 '초과물량 공유제' 도입도 검토할 예정이다.

아울러 올해 말까지 전체 집배점을 대상으로 산재보험 가입 여부를 조사한 뒤 내년 상반기까지 모든 택배기사가 가입할 수 있도록 조치하기로 했다. 신규 집배점은 계약 시, 기존 집배점은 재계약 시 산재보험 100% 가입을 권고하는 정책을 더욱 강화한다. 정 부문장은 "현장의 상황을 최대한 반영해 택배기사 및 택배종사자들이 건강하게 일할 수 있는 작업환경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유선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