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2.03(목)

포스코건설, '더샵' 조경 노하우 평택시와 공유…"도시공원도 더샵 조경처럼"

기사입력 : 2020-09-22 13:26

정장선 시장 이어 시관계자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잇단 방문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평택시 정장선 시장이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를 방문해 조경을 확인하고 있다. / 사진=포스코건설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포스코건설이 건설 중인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가 아파트 조경 모델로 인정받고 있다.

지난 8일 이 단지를 방문한 정장선 평택시장은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가 현재 계획 중인 고덕지구 공원·모산공원 등 시내 공원 조성의 좋은 모델이 될 것 같다” 며 공원 뿐만 아니라 공공 아파트의 조경 수준을 높이기 위해 시청 관계자들에게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의 조경을 벤치마킹할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17일과 18일 이틀동안 이종호 부시장과 국장, 사업소장 등 13명이 그리고 공원 조성사업을 맡고 있는 푸른도시사업소 직원 50명 전원이 현장을 찾았다.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 현장 관계자들은 이들에게 조경 디자인과 공사비, 식재 종류·조달·관리방법 등 조경공사 전반에 걸쳐 상세히 설명했다. 특히 생애주기가 길어 관리가 용이한 식재와 조경시설물을 알려주고 저비용 고효율의 친환경 기술 노하우도 전달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포스코건설의 아파트 조경은 주민들이 자연 속에 있는듯한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아름다움보다 자연스러움에 주안점을 둔다”며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이란 경영이념에 맞게 주변지자체에도 이런 조경철학이나 노하우를 공유해 도시민들에게 좀더 자연과 가까워지는 환경을 만들어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내년 1월 입주가 완료되는 5,100세대 규모의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는 단지 내에 숲 속을 연상케 하는 공원을 구현했다.

‘더샵필드’잔디광장을 단지 중앙에 배치해 탁 트인 개방감을 주었고, 높다란 소나무, 제주 팽나무와 다양한 꽃나무·허브를 곳곳에 심어 녹음이 우거진 숲을 꾸몄다. 또 석가산, 산수정원, 자연형계류 등으로 마치 산수화를 보는 듯한 다채로운 수경관을 연출해 단지 어디에서나 숲 속을 거니는 듯한 쾌적함을 느낄 수 있다. 곤충이 서식할 수 있도록 고목으로 만든 곤충아파트에서는 자녀들과 함께 생태계 체험 학습을 할 수 있다.

옥상에는 관리가 쉬운 식물을 심어 열손실을 줄이고 도랑을 자갈로 채운 자갈트렌치와 빗물정원(Rain garden)으로 경관을 헤치지 않으면서 빗물을 정화·처리하는 등의 친환경 기술도 적용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장호성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