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0.24(토)

우리금융 디지털 진두지휘하는 손태승…제2 사무실서 직접 챙긴다

기사입력 : 2020-09-20 10:15

우리금융남산타워에 디지털 인력 집중…빅테크 수준 자율성 부여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손태승닫기손태승기사 모아보기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우리금융남산타워에 제2의 사무실을 마련하고 그룹 디지털 혁신을 직접 총괄 진두지휘 한다.

우리금융지주는 손태승 회장이 지난 18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그룹 경영협의회를 열고 참석한 자회사 최고경영자(CEO)들에게 "디지털 혁신은 그룹의 생존 문제"라고 강조했다고 20일 밝혔다.

손태승 회장은 "앞으로 우리금융의 디지털 브랜드인 WON뱅크 CEO라는 각오로 직접 디지털 혁신의 선봉에 서서 1등 디지털 금융그룹으로 변모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 부문은 인사, 예산, 평가 등 조직 운영체계 전반에 있어서 빅테크 수준 이상의 자율성을 갖는 조직으로 바꿔 혁신성과 경쟁력 확보에 나서기로 했다.

특히 손태승 회장은 우리금융남산타워에 디지털 인력을 집중시키기로 했다. 현재 은행 디지털 인력들이 근무하고 있는 이 건물에는 조만간 IT자회사인 우리FIS의 디지털 개발인력 250여명이 함께 근무하게 된다. 또 지주사 디지털 조직도 이전해 그룹 디지털 혁신을 이끌도록 당부했다.

디지털 혁신 사업을 직접 챙기기 위해 손태승 회장은 우리금융남산타워에 제2의 사무실을 마련하고 매일 오후 장소를 옮겨 근무하기로 했다.

손태승 회장은 지난 5월 그룹 디지털혁신위원회를 출범시키고 직접 위원장을 맡았다. 손태승 회장은 "디지털 환경 변화 속도는 일일 단위로 점검해도 부족할 정도"라며 "그룹 전체가 한 몸처럼 협업하며 디지털 혁신과제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획기적인 성과도 내달라"고 당부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 사진= 우리금융지주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