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2.03(목)

미래에셋대우, 초개인화서비스 ‘엠커넥트’ 출시

기사입력 : 2020-09-01 18:17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기술을 융합한 초개인화 서비스 ‘엠커넥트(m.Connect)’를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엠커넥트는 비슷한 유형의 사람들을 묶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존의 개인화 서비스보다 더 진화된 개념의 맞춤 서비스로, 개인별 수요와 상황에 맞는 개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고객별 자산, 거래내역 등 기초적인 데이터뿐만 아니라, 채널 이용 로그 데이터와 실시간 상담 내역, 투자 패턴 등 방대한 양의 비정형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객 성향, 선호 상품, 필요 서비스, 행동 패턴 등의 정보를 추출하고 분석한다.

분석된 정보를 바탕으로 투자자에게 맞는 콘텐츠나 서비스를 결정하고 투자자의 행동 패턴에 맞는 적정 채널(이메일, SMS 등)과 시간대에 해당 서비스를 제공하며 맞춤형 투자정보와 투자성과 진단 및 대안까지 제시한다.

예를 들면 개인연금을 매년 400만원씩 납입하는 고객이 연말에 납입 한도가 남았을 경우 추가 납입 가능 금액을 안내하고 종합자산관리계좌(CMA) 고객에게는 네이버통장, 체크카드 등 다양한 생활금융 서비스 혜택을 소개한다.

해외주식 테슬라를 보유하고 있는 고객에게는 해당 종목의 리서치 자료를 한글로 제공하고 액면분할 등 권리 발생 시 이를 안내한다. 삼성전자에 관심이 있는 고객에게는 투자 패턴을 분석해 맞춤형 종목을 추천한다.

향후 마이데이터와 결합한 통합자산 분석과 맞춤형 결합 서비스 제공도 계획하고 있다. 비대면 투자자 대상 서비스부터 시작해 영업점 투자자들의 자산관리 및 추천 서비스까지 점진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김남영 미래에셋대우 디지털금융 부문 대표는 "초개인화 서비스는 고객 관점으로 디지털 역량을 집중한 결과물"이라며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객에게 더 쉬운 투자, 편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고객 중심의 디지털 혁신에 박차를 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