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9.29(화)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고성능N 출범 5년만에 확장 '본격화'

기사입력 : 2020-08-13 10:29

아반떼·쏘나타 N라인 추가 공식화
SUV·전기차도 'N' 확대 추진

center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사진)이 숙원 사업 가운데 하나인 고성능차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 전개한다.

13일 현대차는 아반떼 N라인을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하며 "연내 쏘나타N라인을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반떼 N라인은 디자인 등 감성적인 측면이 강조된 모델이다. 제원상 최대출력(204마력)과 최대토크(27.0kgf·m)는 구형 아반떼 스포츠와 같다. 기존 1.6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을 '스마트스트림'으로 업그레이드해 연비가 12.8km/L(7단 DCT 기준)로 기존 대비 7% 가량 끌어올렸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아반떼 N라인.


실제 주행성능을 대폭 끌어올릴 모델은 쏘나타 N라인이 될 전망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쏘나타 N라인에는 2.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장착된다. 이 엔진은 앞서 제네시스 G80과 GV80에 적용됐다. 주행조건에 따라 직분사(GDI)와 다중분사(MPI)를 달리 하는 DFI 시스템이 장착됐다.

쏘나타 N라인의 최대출력은 290마력에 이른다. 180마력을 내는 기존 쏘나타 센슈어스(1.6 터보) 보다 더욱 주행성능을 강조한 모델인 셈이다.

현대차는 SUV와 전기차에도 고성능N 브랜드 적용을 추진하고 있다.

당장 올해 하반기 출시를 준비 중인 4세대 투싼과 코나 페이스리프트에 투싼N·코나N을 추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의 고성능 라인업 확대는 정의선 부회장의 의중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정 부회장은 2014년 BMW에서 고성능M 개발을 담당했던 알버트 비어만 사장을 영입한 후, 이듬해 '운전의 재미'를 내세운 고성능N 브랜드를 출범시켰다. 이후 유럽을 중심으로 i30N, 벨로스터N 등을 출시하며 브랜드 이미지 개선에 힘썼다. 올해 들어 국내 시장에도 N 라인업 확장에 나선 것도 그간 성과에 자신감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차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중장기 혁신 계획 '전략 2025'에서도 고성능N 확대를 전동화 전환과 함께 핵심전략으로 꼽은 바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