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10.27(화)

노영민, 청주 이어 반포아파트도 처분한다…비판여론 의식

기사입력 : 2020-07-08 10:36

"등떠밀려 매각한다" 곱지 않은 시선 여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페이스북 갈무리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지난주 청주아파트 처분에 이어 서울 반포 소재의 아파트(22.86㎡) 처분에 나선다.

이는 지난주 노영민 실장이 보유하고 있는 2채의 아파트 중 반포가 아닌 청주아파트를 처분한 것을 두고 ‘청와대 참모도 강남아파트를 포기하지 못한다’는 조롱 섞인 비판 여론이 강해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노영민 실장은 8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의도와 다르게 서울의 아파트를 남겨둔 채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이 서울의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쳐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며 송구의 뜻을 밝혔다.

노 실장은 지난 2일 다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의 참모들에게 법적 처분이 불가한 경우가 아니라면 이달 중으로 1주택을 제외하고 처분할 것을 강력히 경고했다.

노 실장은 최근 배우자와 공동 명의로 된 충북 청주시 흥덕구 가경동 아파트(67.44㎡) 1채를 급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노 실장이 집값 상승폭이 훨씬 가파른 반포아파트를 남겨둔 것을 두고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곳곳에서 터져나왔다.

이에 노 실장은 8일 오전 페이스북 메시지를 통해 해명에 나섰다. 그는 “BH 근무 비서관급 이상의 고위 공직자에게 1가구 1주택을 권고한데 따른 스스로의 실천이었고 서울 소재 아파트에는 가족이 실거주하고 있는 점, 청주 소재 아파트는 주중대사, 비서실장으로 재직하면서 수년간 비워져 있던 점 등이 고려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의도와 다르게 서울의 아파트를 남겨둔 채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이 서울의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쳐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며, “가족의 거주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이달 내에 서울 소재 아파트도 처분키로 했다”고 밝혔다.

반포아파트에는 노영민 실장의 가족들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노 실장의 이번 반포아파트 매각을 두고 ‘등 떠밀려 매각한다’며 여전히 곱지 않은 시각을 보내고 있다. 부동산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비단 노 실장만이 아니라 다른 청와대 참모나 국회의원 중에서도 다주택자가 수두룩한데, 노 실장 혼자 매각에 나선다고 시장에 변화가 있을지는 의문”이라는 생각을 밝혔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장호성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