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2.06(월)

삼성전자, 해외서도 스마트공장 지원…폴란드 마스크업체 생산량 3배 증가

기사입력 : 2020-06-22 15:50

(최종수정 2020-06-22 16:01)

폴란드 마스크 제조업체 지원…생산량 3배로 급증
국내 마스크·진단키트 제조업체에 스마트공장 지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3월 삼성전자의 지원을 통해 생산량이 확대된 국내 마스크 공장의 모습/사진=삼성전자 뉴스룸 유튜브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삼성전자가 국내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펼치고 있는 스마트공장 지원을 글로벌로 확대했다.

지난 3월 국내 마스크 제조업체들의 생산량을 높여 마스크 수급 원활화에 일조한 데 이어 해외 마스크 제조업체의 생산성 향상 지원에도 나선 것이다.

삼성전자는 폴란드 마스크 제조업체의 생산성 향상을 지원해 업체의 마스크 생산량이 3배 늘어났다고 22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달 폴란드 마스크 제조업체 ‘프탁(PTAK)’에 삼성전자 폴란드생산법인의 설비·제조전문가들을 파견해 설비 구축을 비롯해 △설비 운영△현장 관리△품질 관리 노하우를 전수했다.

프탁은 의류전문 기업으로 폴란드 정부가 추진하는 마스크 생산 프로젝트에 참여해 5월부터 마스크를 자체 생산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제조 설비의 운전 기준값 설정을 최적화 하고 설치된 설비 일부를 조정해 생산 효율을 올렸다. 또한 제조 현장의 레이아웃 조정과 물류 개선도 진행했다.

삼성전자는 아울러 인력 운영등을 포함해 현장의 운영 노하우를 전수하고 설비 운전과 문제 발생시 조치등을 위한 작업자 교육도 실시했다.

프탁은 삼성전자의 지원을 통해 하루 2만3000장이던 마스크 생산량이 6만9000장으로 3배 늘어났다.

삼성전자는 “프탁이 확보한 마스크 제조 설비들이 추가로 설치되는 대로 생산성 향상을 위한 지원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삼성전자는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중앙회와 함께 국내 마스크 제조업체와 진단키트 제조업체 등의 생산량 증대를 위해 스마트공장 사업을 지원했다.

삼성전자는 E&W, 레스텍, 에버그린,화진산업 등 국내 마스크 제조업체에 제조 전문가들을 파견해 마스크 생산 향상을 지원했고, 지원을 받은 마스크 제조업체들의 생산량은 51% 증가했다.

아울러 진단키트업체 솔젠트, SD바이오센서, 코젠바이오텍 등에도 스마트공장을 적극 보급하고 있다.

솔젠트는 삼성전자의 지원으로 스마트공장 시스템을 도입해 생산성이 73% 증가했다. 또한 보호구 제조업체 오토스윙에 삼성전자 제조전문가들을 긴급 파견해 오토스윙의 고글 생산량이 한달 3만개에서 26만개로 크게 늘어났다.

삼성전자의 스마트공장 지원 사업은 2015년부터 시작됐으며 2018년부터는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중앙회와 함께 총 1100억원을 조성해 5년간 2500개 중소기업을 스마트공장으로 전환하고 국내외 판로개척을 지원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