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7.15(수)

㈜한화 700억 규모 공모채 발행 위해 금감원에 증권신고서 제출

기사입력 : 2020-06-02 08:54

최초 신고금약 700억 대표주관사 NH, 한투
방산 코로나 영향 적어 원활한 수요 달성 예측
조달 자금 6월말 만기 도래 차입금 상환 사용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한화가 228회차 공모채 발행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1일 금융감독원에 제출했다.

최초 신고 금액은 700억원이며, 대표 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이다.

공모채 발행은 방위산업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 여파를 크게 받지 않는 업종임을 감안할 때 원활하게 수요를 모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월 227회차에서는 1000억 원 규모 수요 예측에서 5300억 원이 유효 수요 안에 들며 흥행에 성공해 총 1500억 원의 공모채를 발행한 바 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주관사단은 오는 4일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실시하며, 모집액을 초과하는 매수 주문이 들어올 경우 최대 1000억 원까지 증액 발행을 검토할 방침이다. 조달 자금은 6월말 만기 도래하는 차입금 상환에 사용한다.

한국신용평가와 나이스신용평가는 안정적 사업구조 기반의 꾸준한 영업현금창출과 우수한 재무안정성을 감안해 228회차 공모채 신용등급을 기존과 동일한 ‘A+ 안정적’으로 유지했다. ㈜한화는 금리밴드를 ‘개별 민평 수익률 대비 -30bp~+70bp’로 제시했다. 지난 회차는 -15bp~+15bp’수준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시장 상황을 고려해 금리밴드 상단을 높은 수준으로 설정했다.

안정적인 사업구조를 바탕으로 한 견조한 신용등급과 기존 대비 시장에 우호적으로 설정된 금리밴드에 힘입어 일부 연기금, 운용사, 리테일 기관이 이번 수요예측에 활발히 참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장 관계자는 방산업체들의 코로나19 타격이 적은 가운데 군 첨단무기 도입에 따른 신규 수주 증가로 방산 기업 실적이 지난해보다 개선될 것이라는 예측도 나와 공모채 발행 전망이 밝다고 봤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오승혁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